소개팅 전 주고 받은 문자에 홀딱 깬 소개팅남, 이유는?

소개팅 전 주고 받은 문자에 홀딱 깬 소개팅남, 이유는? 문자의 형태나 연락의 형태가 그 남자의 모든 모습을 대변하는 건 아니다


바로 엊그제가 20대였는데, 이젠 20대가 아닌 30대입니다. 으허허어어어어엉- (아직 생일이 지나진 않았으니 20대인가?) 시간 참 빠르기도 합니다. -.- 

지난 해, 20대의 마지막 크리스마스를 맞이하며
이번 크리스마스는 절대 외롭게 보내지 않으리라 다짐하던 한 친구가 있었습니다. 20대의 마지막 크리스마스에 딱 맞춰서 소개팅을 한다는 말에 친구들끼리 '화이팅!'을 외치며 응원해 주기도 했습니다. 그 친구와 오랜만에 만나 이야기를 하다 그 날 소개팅이 어땠는지 궁금해서 물어보았습니다. 


"지난 해, 크리스마스에 한 소개팅은 어떻게 됐어?"
"크리스마스? 아, 나 그 날 소개팅 취소해서 나가지도 않았어."
"엥? 왜?" 


이번 소개팅에선 꼭 멋진 남자친구를 만들겠다던 친구.


소개팅전문자

그런데 소개팅남과 소개팅 장소를 정하고, 시간을 정하던 중에 소개팅을 취소했다고 하더군요. 대체 왜?

 

소개팅 하기도 전 홀딱 깬 남자, 이유는? 

 

"완전 홀딱 깼다니까!"
"뭐가? 왜?"


소개팅을 하루 앞두고 소개팅남과 문자를 주고 받다가 그가 보낸 문자에 홀딱 깼다고 합니다. 문자 내용은...
 
 

[방가워여 >.< 내일 만나는거져? ^^ 어디에서 만날까여? 몇 시가 좋으세영?]
[저도 아무때나 상관없어여~~]
[그럼 그때 볼까여? ^ㅡ^/] 

 

정확히는 소개팅남의 내용이 문제가 아닌 문자로 드러난 소개팅남의 말투와 각양각색의 이모티콘 때문이더군요. '~여'와 '~영'으로 끝맺음 하는 10대도 아닌, 20대도 아닌, 30대 의 소개팅남 문자에 홀딱 깬 모양입니다.

소개팅전문자


저도 친구에게 소개팅남의 문자 내용을 듣다 보니 나이에 맞지 않게 너무 가벼운 사람일 거라는 추측에 고개를 절래절래 흔들게 되더군요.

 

"나, 이 사람에 대해 아는 것도 없는데 문자 하나로 막 싫어지는 거 있지. 내가 이상하니? 너도 그렇지 않아?"
"아, 응. 나도 자꾸… 너 이야기 듣고 나니 이 사람이 어떤 사람일지 상상하게 되네."

 

요즘은 소개팅을 하더라도 주선자가 함께 나가는 것이 아니라 서로의 연락처를 알려주고 서로가 약속장소와 시간을 정해서 만나는 경우가 많은데요. 그렇다 보니 소개팅 전 상대방과 연락을 주고 받는 과정에서 상대가 어떤 사람일지 문자나 통화로 가늠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문자로 상대방을 가늠한다면 그 기준은?


소개팅 전 나이에 맞지 않는 문자로 상대방에 대한 관심이 뚝 떨어져 소개팅을 취소했던 친구.
 
"그래도 혹시 모르잖아. 숨겨진 반전이 있을지. 그래도 다음엔 꼭 나가봐."

그 자리에 함께 있던 친구들끼리 그저 인연이 아니었나 보다며, 더 좋은 인연이 있을거라며 다독였습니다. 그렇게 그 날, 친구들과 나눴던 이야기는 잊혀지는 듯 했습니다.

...

남자친구와 데이트를 하며 종종 과거에 있었던 이런 저런 일을 많이 회상하곤 합니다. 그러다 남자친구가 연애 초기, 제가 보낸 문자에 대한 이야기를 하더군요.


"난 처음에 너가 나한테 문자 보낸 거 보고 화난 줄 알았어."
"내가? 왜?"
"문자에 이모티콘이 하나도 없었잖아."
"이모티콘?"
"웃는 표시(^^)도 없고, 물결표시(~)도 없고. 웃음소리(ㅋㅋ or ㅎㅎ)도 없고"
"아... 처음엔 내가 그랬어?"


희미해진 기억이지만 남자친구의 이야기를 듣다 보니 연애 초기, 그 당시엔 충분히 내가 그럴 만도 하지- 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지금은 많이 덜해진 편이지만 일종의 강박증처럼 친구들에게 간단한 메일을 보내거나 문자를 보낼 때도 맞춤법이 틀린 건 없는지 꼭 확인하고 보내곤 했습니다. 긴가 민가 하는 부분에 대해서도 꼭 검색을 한 뒤, 짚고 넘어가야 했으니 말이죠.

당시엔 오타나 맞춤법이 틀리거나 정렬이 맞지 않으면 이상하게 신경쓰여 했던 것 같습니다. 뭐, 핑계를 대자면, 회사 업무가 꼼꼼함을 요하는 직종에 있어서 그렇기도 하고 원래 성격이 무뚝뚝한데다 연애 경험이 많지 않아서 그랬을지도;;;


"응. 그래서 처음엔 '나한테 화가 난건가?' 싶기도 했고. '내가 싫은건가?' 싶기도 했고. 너랑 가까워지고 나중에야 알았지. 그냥 너가 보내는 문자 스타일이 그런거라고."
"그랬구나. 근데, 나 이젠 이모티콘 잘 쓰는데. ^^ 물결표시도~ 잘~ 쓰고~"
"응. 맞아. 많이 바꼈지."


남자친구 말대로 연애 초기, 제가 보낸 문자 내용이나 형태엔 조금도 이상한 점이 없었습니다. 철저하게 맞춤법을 지키고 있었고 할 말은 똑부러지게 전달하고 있었으니 말이죠. 그런데 정작 중요한 마음이나 감성은 조금도 전달되지 않았더군요.

화난 게 아니었는데... 엄청 기뻤는데...
싫어한 게 아니었는데... 엄청 좋아했는데...

남자친구와 데이트를 하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 친구 소개팅남의 문자를 두고 이러쿵 저러쿵 이야기를 한 게 생각나 얼굴이 붉어졌습니다. 

남녀의 자연스럽고 편안한 만남인데 지나치게 격식을 차리고, 일종의 '정석'만을 따르려 했던 건 아니었나 돌아보게 되더군요.

소개팅전문자

+덧) 남자친구가 만약, 내가 보낸 문자를 보고 '이 여자, 문자 이렇게 보낸 걸 보니 날 좋아하지 않나 보다. 내가 싫으니 이런 식으로 딱딱하게, 이모티콘 하나 없이 문자 보냈겠지.'라고 추측하고 날 멀리했다면 말야. 어떻게 됐을까? 우리 커플의 인연은 금새 끝났을지도 모르겠다. 그치?

그 때, 너가 소개팅남의 문자를 보고 '이 남자, 딱딱하지 않고 다정다감하게 문자 보내주니 좋다. 적어도 무뚝뚝한 남자는 아닐 것 같다. 자상한 남자일 것 같기도 하다. 만나보고 싶다.'라고 생각하고 소개팅을 나갔더라면 말야. 어떻게 됐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