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거리 연애를 잘하는 커플의 공통점

장거리 연애 잘하는 방법

 

"다시 지방으로 가고 싶네."
"농담으로라도 그런 말 하지마."

 

가족을 부양하고 있는 저의 입장에선 물가 인상 소식이나 전세 값이 폭등에 민감하게 반응할 수 밖에 없습니다. 신문을 보다 답답한 마음에 한숨을 쉬며 던진 제 말에 남자친구는 '직장은 어떡하고?' '뭐 먹고 살려고?' '농담으로 그런 말 하지마!' 라며 펄쩍 펄쩍 뛰었습니다. 결혼해서 지방으로 같이 가지 않는 한, 떨어져서 장거리 연애 할 생각은 하지 말라는 거죠.

 

설 연휴, 추석 연휴, 여름 휴가. 길게는 1주일, 짧게는 3일. 쉴 수 있는 기간이 주어지면 무조건 쪼르르 지방으로 내려가곤 했습니다. 지방에 있는 가족과 친척, 친구들을 만나기 위해서 말이죠.


고작 1주일이건만. 남자친구 입장에선 애가 탔나 봅니다. 연락이라도 잘 되면 좋으련만, 지방으로만 가면 연락이 되지 않으니 말이죠. 연락을 하지 않으려고 한 건 아닌데 관심이 다른 곳에 쏟아지다 보니 연락을 자주 할 수 없게 되더라고요.

 

"왜 이렇게 연락이 안돼."
"아, 미안. 뭐 어차피 1주일만 지나면 얼굴 볼 건데, 뭐. 헤헤. 미안."
"웃음이 나와? 기다리는 사람 생각은 안 해? 연락이라도 자주 해줘야지. 내가 걱정할 거라고 생각 안 해?"

 

미안한 마음도 앞섰지만, 1주일인데 뭐. 라는 생각에 실실 웃으며 그 상황을 무마하고자 했습니다. 그러다 상황은 역전되었습니다. 남자친구가 두 달 가량 해외로 나가게 된 거죠. 처음으로 남자친구와 장기간 떨어져 있게 되는 상황이라 막상 닥치니 무척이나 불안하더군요.

제가 떠날 땐 몰랐는데, 남자친구가 떠나는 상황이 되니 보내는 입장에선 엄청 불안하더라고요.

 

상대를 불안하지 않게 하라

 

"어느 한 쪽이 불안해 하면 그건 불안하게 만든 사람이 잘못한 거야."

 

위의 말은 제 말이 아니라 남자친구의 말입니다.

매일 같이 만나던 사이이건만 두 달간 떨어져 지내다 보니 너무나도 불안하더군요. 그리고 민망하지만 솔직한 제 마음을 표현했습니다. 안 그럴 것 같았는데 설사 불안해도 내색하지 않으려고 했는데 떨어져 있으니 불안하고 걱정된다고 말이죠.
 


저의 말을 듣더니 어쨌건 불안해 하게 만든 것은 자신이니 미안하다고 하더라고요.

그 말을 듣고 더 힘을 냈던 것 같습니다.
 


만약 남자친구가 "넌 도대체 뭐가 그렇게 불안하냐? 사람을 왜 그렇게 못 믿냐?" 라는 식의 반응이었다면, 절대 있는 그대로 남자친구를 믿지 못했을 것 같습니다. 오히려 '어떡해. 이런 상황에서 불안해 하는 내가 이상한 건가 봐.' 라며 내색도 못하고 불안감을 떨칠 다른 길을 찾으려 했을지 모릅니다.

 

사소한 것에 감동을 받는만큼, 사소한 것에 더 큰 상처를 받는다

 

장거리 연애는 멀리 떨어져 있기에 애틋한 마음이 커 사소한 것에 더 큰 감동을 받곤 합니다. 하지만 반대로 정말 사소한 것에 더 큰 상처를 받게 됩니다.

 

특히, 전화통화가 잦으니 만나서 다투는 경우보다 전화로 싸우는 경우가 많을 수 있습니다. 얼굴을 보지 않고 대화를 하니 오해의 소지가 많을 수 밖에요. 문자, 메신저, 전화 등. 모두 대화를 할 수 있는 소통의 창구이지만 직접 얼굴을 마주보고 대화하는 것과는 느낌이 다르죠. 사소한 것에 감동을 받지만, 사소한 것에 더 큰 상처를 받을 수 있는 만큼 더 상대방을 배려하고 존중해 줘야 할 듯 합니다.

그런 점에서 단거리 연애보다 장거리 연애가 힘든 것이 사실입니다. 당장 달려가 만나서 풀 수 있으면 좋으련만...  

 

장거리 연애이기에 가능한 다양한 매체 활용하기

 

장거리 연애이기에 힘든 점이 많지만, 긍정적으로 본다면 단거리 연애가 아닌 장거리 연애이기에 가능한 것을 살려 상대방에게 어필 할 수 있습니다. 
 

평소 전화 통화나 문자를 자주 했다면 그 외 이메일(E-mail)이나 손으로 직접 쓴 편지. 화상 채팅을 하는 방법으로 말이죠.

 

아는 선배 언니도 직장 문제로 서울과 부산에 각각 떨어져서 3년째 장거리 연애를 하고 있지만 남자친구와 화상 채팅을 자주 하더군요. 딱 정해진 시간에 맞춰서 말이죠.

때론 회식으로, 때론 야근으로 부득이하게 정해진 시간을 맞추지 못하는 경우가 있지만 그럴 때면 상대방이 불안하지 않게 미리 전화로 알려주거나 양해를 구하더라고요. '
연인이면 가까운 사이인데 왠 양해?' 라는 생각이 들기도 할 테지만, 장거리 연애인 만큼 정말 사소한 것에도 더 잘 챙기고 잘 기억하더라고요.

 

약속을 만들고 수시로 일깨워주기

 

실은 장거리 연애이건 단거리 연애이건 함께 목표를 세우고 계속적으로 이야기 나누는 것은 정말 좋은 연애 방법 중의 하나입니다.

특히, 장거리 연애를 할 때는 별 것 아닌 것 같은 이 단기적 목표, 장기적 목표가 주는 힘은 대단합니다. 애인과 함께 짧게 곧 다가올 약속과 길게 훗날 약속을 정하는 거죠.
 


남자친구가 해외로 나가 있는 동안에도 수시로 "내가 돌아가는 날, 네가 좋아하는 OO레스토랑에 가자." 라는 말로 다가오는 그 날에 대한 기대감을 심어주었던 것 같습니다. "나 여기서 특이한 노래 배웠는데, 더 연습해서 내일 들려줄게." 혹은
"너한테 잘 어울릴 것 같아서 립글로스 하나 샀어. 기대해!" 라는 말도 해주고 말이죠.

 
저도 남자친구가 돌아올 그 날에 대한 기대감을 안고 '나도 그 날, 더 예쁘고 멋진 모습 보여줘야지!'라고 생각하며 평소처럼 회사 일과 공부를 병행하며 제 자신을 외적으로 내적으로 가꾸는데 힘썼던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 짧게나마 장거리 연애를 겪어 본지라 몇 년 째 장거리 연애를 하는 분들을 뵈면 '존경심' 마저 듭니다. 그리고 장거리 연애를 잘 하고 계신 분들을 보면 하나 같이 공통점은 거리에 비례해서 서로에 대한 믿음이 무척이나 강하다는 거죠.

+ 덧) 단거리 연애건, 장거리 연애건 믿음을 쉽게 져버리지 않는 사람이라면 뭐든 잘하는 것 같습니다.


"야. 지방에 있는 여자친구랑 떨어져 있으면 외롭지 않냐? 너네가 얘 좀 데리고 부킹도 가고 좀 그래라." 라는 직장 상사의 말에 콧방귀를 끼며 "안그래도 여자친구랑 떨어져서 지내서 속상한데 부장님까지 왜 그러세요. 아무리 그래도 여자친구만한 사람이 없어요." 라고 소신있게 자신의 의사를 밝히던 한 분이 생각나네요.  
 

 




'지금은 연애중' 책이 출간되었습니다.

이제 화면으로 만나던 '지금은 연애중'을 책으로 만나보세요! 많은 관심 부탁 드려요! ^^ 
 
아래 서점에서 만나보세요!

클릭하시면 책에 대한 정보를 좀 더 자세히 보실 수 있습니다.

교보문고 /
YES24 / 알라딘 / 인터파크 / 영풍문고 /
반디앤루니스 / 리브로도서11번가


늘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