털털해 보이려다 쉬운여자가 된 그녀의 사연

 

"언니, 내가 그렇게 말 실수한 거야?"
"응. 솔직히 좀… 왜 그런 말을 한 거야?"
"아니. 분위기가 너무 가라 앉은 것 같아서 분위기 띄워 보려고 그랬지. 선배가 너무 날 어려워 하는 것 같길래…"

 

예쁜 얼굴과 밝은 미소가 매우 매력적인 대학교 후배. (아, 저도 그런 풋풋한 때가 있었는데 말이죠. 응? 음… 어쨌건…)

 

이 후배는 같은 동아리 남자 선배를 좋아하고 있었습니다. 후배의 말에 따르면 아직 '사귀자' 사이는 아니지만 곧 '사귀자' 사이가 될 것 같은 관계라며 이야기를 하더라고요. 서로에게 호감이 있는 듯 하나 혹여 고백했다가 동아리 내에서 어색한 사이가 될까 봐 선뜻 나서지 않고 있었나 봅니다.
 


그 와중에 선배에게 연락이 와 처음으로 단 둘만의 데이트를 가졌습니다. 그런데 후배가 선배에게 들은 한 마디로 인해 무척이나 속상해 하더군요.

 

솔직히 제가 보기엔 후배도 후배이지만, 오히려 후배가 내뱉은 한마디로 인해 그 선배가 적잖이 당황을 한 것 같더군요.

 

상황은 이러합니다.

 

"오빤, 여자친구 많이 사귀어 봤지?"
"아니. 뭐. 사귀어 봤다고 해 봤자 손가락으로 꼽지."
"에이, 많이 사귀어 본거네. 그럼 저런 곳도 많이 다녔겠네?"
"저런 곳?…"

 

남자 선배가 여자 후배의 손가락을 따라 시선이 향한 곳은! 다름 아닌, 모텔. 순간 정적이 흐르고…

 

 

"지현아. 진짜 솔직하게 말해주는 건데, 앞으로 다른 사람들 앞에서 그런 이야기 함부로 하지마. 쉬운 여자 같아."
"…아, 응…" (쉬운 여자?!) 충격...


순간의 정적과 정색한 남자 선배의 표정. -_-

쏴아아아아아....
쏴아아아아아....
쏴아아아아아....

 

여자 후배의 입장에선 남자 선배의 예상치 못한 반응에 꽤 놀랬나 봅니다. 평소 길을 걸을 때도 여자 후배를 늘 안쪽에 서게끔 할 정도로 매너가 좋은데다 다소 엉뚱한 농담에도 늘 쾌활하게 웃어 넘겨 주던 선배. 그런 선배에게서 그런 쌩한 표정을 본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하더군요.

 

여자 후배는 왜 그랬을까?

 

반장 효과라고 해야 할까요? -.- 학창시절부터 반장을 도맡아 하고 동아리에서도 리더의 역할을 하다 보니 많은 사람이 모이는 자리는 물론이거니와 단 둘이 만나는 자리에서도 분위기를 업 시켜야만 할 것 같다는 후배.  

다소 말수가 적었던 선배와의 데이트에서도 그녀의 리더 기질은 숨길 수 없었습니다. 아무말 없이 나란히 걸어가는 조용한 분위기를 참지 못하고, 분위기를 전환해줄만한 이야기를 마구 꺼내다 보니 해선 안될 말까지 내뱉은 것이더군요.

잠시 자신의 리더 역할은 잊고 
첫 데이트 인만큼 남자 선배가 이끄는 대로 이끌리는 것도 좋았을텐데 말이죠. 
 

남자 선배는 왜 그랬을까?

 

제가 처음 후배에게 이 상황에 대한 이야기를 듣고 제일 먼저 던진 질문이 "왜 그런 말을 한 거야?" 였습니다. 예쁘장한 외모와 고급스럽고 여성스러운 모습이 같은 여자인 저 조차 샘이 날 정도인데 그런 후배 입에서 그런 말이 나왔다는 게 말이 너무 의아해서 말이죠.

 

아마도 남자 선배는 저만큼, 아니 저보다 더 큰 충격을 받았을 겁니다.

 

'쉬운 여자'와 '털털한 여자'는 한 끗 차이인 듯 합니다. 이 후배는 자신을 어려워 하는 선배를 위해 좀 더 편안한 분위기를 만들고자 했지만 선배의 입장에선 순간 자신이 알고 있던 그런 여자가 아닌 것 같아 놀랐을 겁니다.

만약 남자 선배가 그녀를 이성으로 생각지 않았다거나, 한번 가볍게 만는 사이 정도로만 생각했다면 오히려 그런 농담에 아무렇지 않게 대답했을지도 모릅니다. (바람둥이라면 더더욱!) 그런 점에서 오히려 '쉬운 여자'처럼 보일 수 있으니 '다음부턴 그런 말 하지마.' 라고 말하는 남자 선배가 괜찮아 보이기도 합니다.  

남자의 뽀뽀 한번에 '아, 부끄러워!' 라고 얼굴을 붉히는 건, 정말 부끄러워서도 있지만, 그 이상의 선을 쉽게 넘어 오지 못하게 하는 눈에 보이지 않는 방어이기도 합니다.

 

모텔을 보고 '모텔은 출장 온 사람들이 숙박 하는 곳 아니야?'라는 순진한 표정으로 보는 것과 당당히 '저런 곳에 몇 번이나 가 봤어? (난 몇 번 가봤는데…)' 가 주는 느낌은 확연히 다릅니다. 

쉬운 여자로 보이려고 의도한 건 아니지만, 듣는 이 입장에서는 말하는 이의 깊은 속 뜻까지 헤아리는 게 쉽지 않으니 말이죠.

 

지금이 조선시대도 아니고, 야한 농담 하나도 마음대로 내뱉지 못하는 정숙한 여자를 요구하는 거냐고 따져도 그에 대해 딱히 반박할 순 없지만... 

적어도 자신이 호감을 가지고 있는 상대 남자 앞에서 자신에게 어울리지 않는 털털함을 억지로 포장하여 보이려다 자칫 쉬운 여자로 보이는 것 보다 있는 그대로 자신의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좋을 듯 합니다. 

분명 상대도 있는 그대로의 당신의 모습을 더 궁금해 할테니 말이죠.
  


+ 덧) 위 사연은 몇 년 전에 있었던 일인데요. 이런 저런 우여곡절이 있었지만, 지금 그 남자 선배와 여자 후배는 결혼하여 잘 살고 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