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초기, 남자친구 집에 인사 드리러 가지 않은 이유

연애초기, 남자친구집으로 인사 드리러 가지 않은 이유... 여자 심리 

남자친구는 저와 연애를 시작한지 6개월이 지났을 때부터 집으로 인사를 드리러 가자는 말을 여러 번 했었습니다. 그럴 때마다 제가 한 대답은 "나 살 좀 빼고 가자." 혹은 "좀 더 예쁘게 단장하고 인사 드리고 싶어." 라는 조금은 얼토당토 않은 대답이었습니다.

물론, 일부 제 진심이기도 했지만, 그보다 더 솔직한 이유는 따로 있었습니다.

 

이 남자와 결혼 해도 될까? 

 

당시 "아들이 어떤 여자친구 만나고 있는지 궁금하셔서 보자고 하시는 거야. 절대 어려운 자리 아니야." 라는 남자친구의 말은 귀에 들리지 않았습니다. 여자 입장에서 남자친구네 어른들에게 인사를 드린다는 것 자체가 상당히 큰 부담으로 다가왔습니다. 아무리 그냥 편하게 인사 드리는 자리라고 해도 생각이 많아지더라고요.

 

남자친구의 인품에 대해선 큰 의심이 없었지만 당시 어른들에게 인사를 드리러 가자고 할 때엔 남자친구가 취직이 되지 않은 상태였던터라 걱정이 앞섰습니다.

한 번 인사를 드리게 되면 쭉 행사일마다 어른을 챙겨야 한다는 부담감이 함께 작용하고 있었습니다.

무엇보다 어른들에게 인사를 드린다는 것은 결혼에 대해서도 어느 정도 염두 할 수 밖에 없기 때문에 고민이 많았던 것 같습니다. 언젠간 이 남자와 결혼할거야- 라는 생각은 가지고 있었지만 막상 '연애'만 하다가 '결혼'을 생각하려니 이런 저런 걱정이 쏟아졌습니다.  

 

애인을 이해하기도 어려운데 애인의 가족을 이해할 수 있을까?

 

6개월이라는 연애 기간, 누군가에겐 긴 시간이라 느껴질테지만 제겐 짧게만 느껴지는 시간이었습니다. 거기다 서로에 대해 얼마나 잘 알고 있는지에 대해서는 여전히 의문이었습니다. 말이 6개월이었지, 실제 데이트를 하며 만나는 건 퇴근 후, 하루 2~3시간 남짓이었으니 말이죠. 

연애 기간이 길거나 짧은 건 문제가 되지 않았습니다. 다만 만난 기간 동안 서로에 대해 얼마나 잘 알고 이해했는지가 중요한 거죠.


남자친구가 어떤 남자인지 확신이 들지 않는데, 남자친구의 부모님께 인사를 드린다? 남자친구를 이해하는데도 6개월이 부족했는데 그의 가족을 과연 얼마나 잘 이해할 수 있을까요? 오히려 어설프게 먼저 인사 드렸다가 마찰이 일어나지 않을지 걱정이 되었습니다.

 


둘만 생각하고 둘만 바라보며 살 수 있다면 이런 저런 고민 없이 행복하게 살 수 있을 것만 같기도 하지만, 결혼은 안타깝게도 결혼 당사자 입장만 고려하여 진행할 일은 결코 아니죠.

지금이야 누군가가 서로에 대해 얼마나 잘 아느냐고 물으면 정말 서로에 대해 이만큼 잘 아는 사람은 없다! 라고 단언할 수 있지만, 당시엔 그렇게 대답할 용기가 없었습니다. 그럴만도 한 것이 그 당시까지만 해도 서로의 자존심을 세우기 바빴고 그런만큼 싸울 일이 많았으니 말이죠.  

서로에게 배려와 존중이 필요해

 

"그냥 인사드리는 건데 어려워?"
"오빤 어렵게 느껴지지 않아? 우리집에 인사 온다고 생각해봐."
"그런가? 그냥 편하게 인사드리는 거잖아."
"음. 솔직히 편하게 마음 가지려고 해도 '어른들께 잘 보이고 싶다'는 생각이 크니 쉽진 않지."


남자친구에게 '어른에게 인사를 드린다는 것이 쉬운 일은 아니다'는 것을 여러번 설명하고 설득했던 것 같습니다. 아무리 그냥 편하게 인사 드리는 것이라 하더라도 첫 인사인만큼 예의를 갖춰야 한다는 것, 성의를 표해야 한다는 것도 말이죠.

남자친구는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었나 봅니다. 그리고 그 대수롭지 않은 듯한 남자친구의 행동이 제 입장에선 내심 서운하기도 했습니다.
  
어떻게 첫 인사를 드리는 것이 좋을까 고민을 하다 천천히 전화나 선물로 먼저 인사를 드리는 것이 좋을 것 같아 남자친구네 집으로 전화를 걸어 인사를 드리기도 하고 남자친구의 부모님 생신에는 홍삼과 같은 선물을 챙겨 보내드리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선물을 고르거나 뭔가를 준비할 때에는 그 처음 시작부터 과정 끝까지 남자친구와 동행했습니다. 

'나의 노력을 알아주길 바라는 마음'과 좀처럼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는 남자친구에게 '그 방법을 알려주고픈 마음'이 혼재되어 있었죠.
 

"너가 꼼꼼하게 챙기는 거 보니까 내가 살짝 부담스럽긴 하다. 나도 걱정이네."
"하하. 그치? 그렇다니까. 은근 어른들께 인사드리는 거 어려워. (토닥토닥) 오빠도 나만큼만 해."


연애 초기, 어른들께 인사드리러 가자는 남자친구를 설득하고 몇 년이나 지나서야 인사드리러 가게 되었네요. 

연애는 두 사람만 생각하면 되지만, 결혼은 그렇지 않다는 점에서 고민도 많고 생각이 많아지는 듯 합니다. 그래도 분명, 사랑하는 남자친구를 낳아주신 부모님께 제가 성의를 다한다면 그런만큼 남자친구도 제가 사랑하는 부모님께 예의를 다 하지 않을까 싶어요. 

... 그렇겠죠? 그런거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