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뜰한 여자친구, 때론 돈보다 남친의 마음을 아껴야

연애를 막 시작할 땐 여자들끼리 가끔 이런 이야기를 합니다. "남자친구가 뭘 사줬다", "이번 기념일엔 이러 이러한 특별한 이벤트를 해 줬다"라며 말이죠. 하지만, 연애 기간이 길어지면서 결혼을 염두해 두고 사귀는 커플이라면 무작정 사주니까 받는거지, 해 주니까 받는거지 라는 생각보다는 좀 더 합리적으로 생각하고 행동하는 듯 합니다.

결혼을 생각하고 준비를 하면서 '남자친구의 돈'이 아니라 '우리 돈' 이라는 생각이 더 크게 자리잡으니 말이죠. 그에 대한 에피소드를 이야기 할까 합니다.

네 돈, 내 돈이기도 하지만 우리돈이기도 하잖아.

연애 초기, 특별한 날만 되면 어김없이 패밀리레스토랑과 뷔페로 향하곤 했습니다. 그리고 그런 날만 되면 "모처럼의 특별한 날이니까" 라는 말로 돈 걱정은 말라며 근사한 곳으로 안내를 해 주던 남자친구에게 무한감동을 받곤 했죠.

"우리 오빠 능력자!"를 외치며 재롱과 아양을 떨기도 하며. -_-;;

네. 그런 때가 있었죠.

"오늘 회사 마치고 장지역으로 와. 저녁 이 쪽에서 먹자."
"응!"

퇴근 길, 남자친구의 문자를 받고 한걸음에 약속장소로 향했습니다. 회사 업무로 이런 저런 스트레스를 받기도 하고 힘들어도 남자친구를 만나 데이트를 하다 보면 싹 잊을 수 있으니 이보다 좋은 스트레스해소제는 없다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퇴근 후, 들뜬 기분을 안고 남자친구와 향한 곳은 다름 아닌 근사한 뷔페. 거의 본능적으로 입구에 놓여져 있는 메뉴판의 금액부터 확인했습니다. 평일 저녁 가격은… 음… 헉!

입구에서 잠시 멈칫거리는 저의 모습에 남자친구는 "들어가자."라며 제 손을 끌었지만 기분이 썩 유쾌하지만은 않았습니다.

"우리 여기 온 지 꽤 됐어. 거의 1년만에 온 기분인데?"
"응. 그러네."
"너 예전엔 이런 새로운 곳 좋아했었어. 근사한 분위기에 사진도 찍으면서."
"아, 내가 그랬었던가?"
"음. 여자들은 이런 곳 좋아한다던데. 왜? 별로야?"

내 돈, 네 돈 개념이 아니라 이젠 '우리 돈'이라는 개념이 자리 잡히게 되다 보니 근사한 곳에 가게 되더라도 감동의 쓰나미가 오기 전, 금액 대비 효용이 어느 정도인지 먼저 생각하는 제 모습을 보곤 합니다.

한계효용법칙, 효용극대화!@#%@! 그러니까 말이야...

연애 초기엔 '우리의 돈'이라는 느낌보다 그저 '내 돈'과는 별개인 '남자친구의 돈'이라는 생각이 더 컸던 것이 사실입니다. 데이트 비용도 내가 얼마 썼으면, 남자친구가 얼마를 써야 하고... 남자친구가 이번에 얼마를 냈으니 내가 다음에 얼마를 내야 하고... 지금은 남자친구 돈이건 제 돈이건 데이트 비용 자체를 줄이기 위해 아끼려는 경향이 큰 반면, 연애초기엔 남자친구가 비싼 선물을 줄수록 감동했고, 비싼 곳에 데려갈수록 더 좋아했습니다. 
-.-

그렇게 연애 기간이 길어지면서 언제부턴가 레스토랑이나 뷔페를 잘 가지 않게 되더군요. 이유인즉 '(남자친구 돈이건, 제 돈이건) 돈이 아까워서' -_-;;

"오늘은 실패네."
"뭐가?"
"다시 연구해야겠어."

갑자기 '다시 연구해야겠다'는 남자친구의 말에 무슨 말인가 싶어 물었습니다.

요즘 회사일로 인해 잔뜩 예민해져 있는 저를 위해 이것저것 알아보고 이 곳으로 데리고 왔었던 모양입니다. 하이톤으로 "좋아! 좋아!"를 외치며 방긋방긋 웃는 제 모습을 상상하며 데려왔었겠죠.

연애,사랑,남녀심리,커플,

"오빠! 완전 고마워! 너무 감동적이야!" 라는 반응을 기대했지만...

그런데 예상과 달리 '돈 아까워' 라는 표정이 역력한 제 모습을 보니 마음이 편치 않았나 봅니다.

"난 우리 버섯이 이렇게 내 돈도 우리 돈이라 생각하고 아끼니까 너무 좋아. 그런데 말야. 나도 나름 오랜만에 분위기 잡고 싶어서 여자들이 좋아한다는 레스토랑 찾아보고 온건데 너가 별로 좋아하질 않으니 좀 아쉽네."

그 말을 듣고 나니 너무 미안해서 어찌해야 할 바를 모르겠더군요. 집으로 돌아와서도 좀 더 환하게 웃으며 좋아할 수도 있었는데… 하는 아쉬움이 남았습니다. 나름 아낀답시고 '돈, 돈, 돈'을 외치는 사이, 정작 중요한 상대방의 '마음'을 놓치고 있진 않은지 돌아보았습니다.

[생각할수록 너무 미안하네. 오빠가 날 생각해서 신경 써 준건데. 미안해. 다음엔 기분 좋게 가자.]
[알아주니 고맙네. 그래. 다음엔 기분 좋게 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