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잘 버는 여자보다 돈 잘 쓰는 여자가 좋다

돈 잘 버는 여자보다 돈 잘 쓰는 여자가 좋다? 이게 웬 뚱딴지 같은 소리? 라고 생각하실지도 모르겠습니다. 저 또한 처음 이 말을 듣고 무척이나 당황했었으니 말이죠.

모두의 축복 속에 근사하게 결혼을 하고 누가 봐도 부러울 것이 없어 보였던 한 커플이 있었습니다. 그리고 주위 여자들의 시선은 오로지 한 여자에게만 향해 있었습니다.

전생에 무슨 복이 많아서… 저렇게 근사한 남자를 잡았나… 라며 말이죠. 여자 또한 능력이 좋고 외모 또한 출중했습니다. 남자도 근사했지만 말이죠.

환상의 커플, 그들이 이혼한 이유

잘 나가는 남자. 그에 못지 않게 돈 잘 버는 여자. 캬. 그야말로 환상의 커플.
걱정없이 알콩달콩 잘 살기만 하면 되겠구나- 싶었는데 1년 전, 이혼 소식이 들려 무척이나 당황했던 때가 엊그제 같습니다.

오랜만에 돌싱(돌아온 싱글)으로 모임에 합석한 그 남자를 만나게 되었네요.

"돈 잘 버는 여자보다 돈 잘 쓰는 여자가 좋다."
"에이, 아무리 그래도 그건 아니죠. 돈 잘 쓰는 여자가 좋다니."

오랜만에 모인 자리, 뜬금없이 돈 잘 버는 여자보다 돈 잘 쓰는 여자가 좋다는 말에 무척이나 당황해 하며 아무리 그래도 그건 아니라며 어떻게 돈을 펑펑 잘 쓰는 여자가 좋을 수 있냐고 되물었습니다.

이야기를 하다 보니 제가 생각한 돈 잘 쓰는 여자와 선배가 생각한 돈 잘 쓰는 여자는 너무나도 다른 의미더군요. 전 돈 잘 쓰는 여자라는 의미를 사치품을 사며 자신의 이익만 추구하는 소비지향적인 여자라고 한정 지어 생각한 것이었고, 선배가 이야기 한 돈 잘 쓰는 여자는 돈을 쓸 때와 쓰지 말아야 할 때를 알고 현명하게 소비하고 현명하게 저축하는 여자를 두고 돈 잘 쓰는 여자라고 표현한 것이었습니다.

"가까운 친구들의 결혼식을 가는데 꼭 굳이 가야 되냐고 물으며 3만원만 내도 모를 거라고 이야기 하는 아내 보면서 별 생각이 다 들더라."


"내가 아무리 많은 돈을 벌어다 줘도, 그녀가 아무리 많은 돈을 벌어도 우리 부부에겐 남는 게 없었어. 하루 벌어 하루 살기 바빴으니까. 솔직히 우리보다 적게 버는 부부도 우리보다 더 많은 금액을 저축을 했고, 더 잘 사는 모습을 보면서 어떤 기분이 들었는지 넌 모를 거다. 네가 그럴 리야 없겠지만 너네 커플이 결혼하거든 절대 하루살이가 되지 마라."

한 번의 결혼 실패 후, 돌싱(돌아온 싱글)이 되어 모임에 참석한 선배.
술에 취해서인지, 아님 모처럼의 모임에서 진심어린 속마음을 털어놓고 싶었던 것인지. 그렇게 한참을 제게 당부하고 또 당부했습니다.

지금껏 남녀간의 마찰에 있어 '돈'이 이유가 되지만 그 이유가 '돈을 얼마나 버느냐' 혹은 '돈을 누가 더 많이 버느냐'와 같은 단순히 버는 것에 초점이 맞춰져 있었는데 선배의 이야기를 듣고 나니 정말 돈은 버는 것 못지 않게 쓰는 것이 중요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없이 시작해서 조금씩 모아가는 재미도 좋고, 충분히 가진 상태임에도 더 많이 가지기 못해 안달 내는 것도 욕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가질 수 있는 감정이기에 그 역시 나쁠 것이 없습니다. 다만 역시 가장 큰 문제는 적게 가지고 있건, 많이 가지고 있건 어떻게 쓰느냐인 것 같습니다.

어제 남자친구와 데이트를 하며 선배에게 들었던 이야기를 해 주었습니다. 그리고 전 돈 개념 하나는 철저하니까 그럴 일은 없을거라며 으시대기도 했습니다. (응?)

"난 돈 관념 하나는 철저하니까 걱정하지마."
"음. 그보다는."
"왜?"
"그런 극단의 상황에 치닫기 전에 먼저 자주 대화를 했다면 어땠을까 싶어서."

돈 관념 하나는 철저하니까 걱정하지 말라며 남자친구를 토닥이는 저에게 부부생활을 함에 있어서 여자가 그러했건, 남자가 그러했건 평소 충분히 대화를 자주 나누고 조금은 말하기 껄끄러운 부분이라 할지라도 툭 까놓고 이야기 하는 것이 정말 중요한 것 같다는 말을 하더군요.  

똑같은 이야기를 듣고 '난 그 여자처럼 그러지 말아야지' 라는 단순한 생각을 한 저와 달리 '극단의 상황에 치닫기 전에 자주 이야기를 나눠야겠다' 라고 생각한 남자친구의 대답 또한 인상적이었습니다.

어찌보면 털어 놓기 힘든 속마음이었을텐데 힘들게 자신의 이야기를 꺼내어 '하루살이는 절대 되지 말아라' 라고 이야기 해 준 선배에게도 감사하고 좀 더 크게 생각해 '부부간 많은 대화가 중요한 것 같다' 라고 이야기 해 준 남자친구에게도 감사하네요.

+ 덧) 요즘 이래저래 시간에 쫓겨 블로그를 제대로 못하고 있는 듯 합니다. +_+ 이웃블로거분들에게 좀 더 자주 찾아 뵙고 인사 드려야 되는데 그러지 못해 너무 죄송하네요.
주말을 이용해 다시 분발하겠습니다. 으쌰으쌰. 즐거운 하루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