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데이트보다 인상적이었던 두 번째 데이트

"우와. 대단하다. 3개월 이상 어떻게 만나?"

지금의 남자친구를 만나기 전까지만 해도 도대체 어떻게 하면 3개월 이상 연애를 지속 할 수 있냐며 2년 이상 연애를 한 친구들을 붙들고 묻고 또 물었습니다. 3개월 이상 연애 지속하기도 힘든데 결혼은 어떻게 하냐며 말이죠. 신기하게도 지금의 남자친구를 만나기 전, 누군가를 만나 알아가다 보면 늘 3개월이 고비였고, 항상 그 즈음 헤어졌던 것 같습니다.

"어떤 누나가 자꾸 나보고 좋대." (헉...ㅠ_ㅠ)

"너 나 정말 사랑하긴 했어?" (헉...ㅠ_ㅠ)

이별의 순간을 돌이켜 보면 지금은 무덤덤한데 당시엔 왜 그리도 아프던지… 그렇게 쓰디쓴 이별을 경험하곤 친구들을 붙들고 선배 언니들을 붙들고 울먹이던 제가 지금의 남자친구를 만나 5년 넘게 연애를 하고 있다는 사실에 제 스스로도 깜짝 놀라곤 합니다.
내겐 오지 않을 것 같던 그 평범한 연애를 하고 있으니 말이죠.

"오빠, 기억나? 첫 데이트? 두 번째 데이트는? 난 이상하게 첫 데이트 보다 두번째 데이트가 더 인상적으로 기억에 남아."

첫 데이트와 같은 옷을 입고 등장한 남자친구

'헉!'

첫 번째 데이트에 이어 두 번째로 하는 단 둘만의 데이트인데도 첫 데이트와 같은 옷을 입고 온 이 남자. 순식간에 머릿속엔 여러 생각이 스쳐 지나갔습니다.

슈퍼맨, 배트맨, 스파이더맨, 어제도 오늘도 같은 옷

'옷이 저것 밖에 없는 걸까?'
'내가 저 가죽 자켓이 잘 어울린다고 해서 똑같이 입고 온 걸까?'
'그런데 왜 바지와 안에 입은 후드티도 똑 같은 걸 입고 온 거지?'
'패션에 둔감한 편인 걸까? 아님, 내가 싫어서?'

이런 저런 생각을 하고 있던 찰라 남자친구가 환하게 웃으며 건네던 말.

"이 옷 기억나?"
"네"
"첫 데이트에 입었던 옷인데."
"네"
"인터넷에서 봤는데, 첫 데이트에 입었던 옷을 두 번째 데이트에도 입으면 어색하지 않고 친숙함을 더 느끼게 된대."
"아하…"

혼자 이런 저런 생각에 생각의 꼬리를 물고 있던 찰라, 같은 옷을 입은 이유에 대해 먼저 딱 잘라 이야기를 해 줘 한편으론 안도감과 묘한 고마움을 느꼈습니다.

어제 남자친구와 데이트를 하며 두 번째 데이트 때 오빠가 이런 이유로 같은 옷을 입고 왔었던 것을 기억하냐고 물으니 남자친구는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하더군요. 이거 왠지 억울합니다.
저만 기억하고 있어요. 흐응- ㅠ_ㅠ

자칫 '이 남자 뭐야!' 라는 오해로 이어질 뻔했던 터라 그 때의 그 모습이 5년이 지난 지금도 잊혀지지 않습니다.

남자친구의 혼잣말

두 번째 만남, 첫 번째 데이트 때는 이미 남자친구가 먼저 나와 저를 기다려 줬던 터라 이번엔 제가 먼저 나와 기다려 보고픈 마음에 좀 더 일찍 나와 약속 장소에 숨어 있었습니다. 멀리서 남자친구가 보여 놀래 켜 주고픈 마음에 몰래 남자친구의 뒤를 밟았습니다.

살금살금 최대한 들키지 않게 발걸음 하던 중, 남자친구의 혼잣말에 얼마나 놀랬는지 모릅니다.

"아! 버섯이 이걸 좋아할까? 하긴, 지금 시각이 배가 출출할 때이긴 하지. 좋아할거야."

손에 조그만 조각 케이크를 랩에 포장해서 들고선 혼잣말을 하던 남자친구. 전 뒤를 밟으며 얼마나 키득키득거리며 웃었는지 모릅니다. '혼자 길을 걸어가며 저렇게 혼잣말을 하다니!' 전 혼자 길을 걸어가며 혼잣말을 해 본 적이 없어서 그렇게 혼잣말 하는 남자친구가 인상적이었습니다. 그것도 제가 이렇게 뒤를 밟고 있다는 것도 모른 채, 버섯이 좋아할거라며 제 이름을 여러 번 읊조리며 앞서 걸어가는 남자친구가 상당히 매력적으로 보였습니다.

짠! 하며 뒤에서 등장하던 저를 보고 무척이나 놀랬음에도 마지못해 놀라지 않은 척 케이크를 어설프게 건네던 모습도 말이죠.

B형 남자는 별로?

혈액형에 대한 별 다른 편견이 없었는데, 한동안 TV 드라마나 영화에서 남자 B형에 대한 이런 저런 이야기를 많이 접하게 되더군요.

마침 제 주위 친구들은 또 왜 그리 B형 남자 때문에 마음 고생하는 친구들이 많았던 건지…
그러다 우연히 남자친구와의 데이트 중 화두로 꺼내게 된 혈액형에 대한 이야기.

"버섯, 넌 혈액형이 뭐야?"
"저요? O형이에요."
"아, 난 혈액형이 어떨 것 같아?"
"음. 혹시 B형?"

가장 아닐 것 같은 혈액형을 장난치듯 툭 내뱉었는데 떡 하니 맞아 떨어진 혈액형. "어떻게 알았어? 나 혈액형 B형인데" B형이라는 말을 듣자 마자 친구들이 알려주었던 B형 혈액형 남자에 대한 한탄과 헤어지고도 잊지 못해 속상해 하던 친구들의 표정이 마구 마구 스쳐 지나갔습니다.

B형 남자는 고집 세고 다혈질, 변덕쟁이, 이기적이고 바람둥이… 헉!

돌이켜 생각해 보면 '혈액형이 B형인 남자'가 아닌, 그저 '내가 좋아하는 남자가 혈액형이 B형'이었을 뿐인데 왜 그리 긴장했었는지 말이죠.

지난 시간을 돌이켜 보며 앞날을 기약하다
"오빠, 난 첫 데이트도 아직 생생하지만, 두 번째 데이트도 상당히 인상적이었어."
"그래? 아, 그러고 보니 그때 넌 나한테 높임말을 했었구나."
"응. 그러네."
"그럼 그 땐 기억나?"
"언제?"
"예전에 내가…"

남자친구와 데이트를 하며 서로에게 퀴즈를 내듯 '그 때 기억나?' 혹은 '그 때가 언제였는지 맞춰봐' 라며 종종 지난 시간을 돌이켜 보곤 합니다. '그 땐 그랬었지' 를 내뱉으며 서로의 모습을 돌아보고 그 때의 감정이 되살아나 짠해지기도, 두근거리기도 하는데, 왜 그리 매번 새롭고 신기한지 모르겠습니다. 

서로가 함께 했던 지난 날을 떠올려 보며 이야기를 주고 받는다는 것.

다른 사람은 알 수 없는! 단 둘만이 나눌 수 있는 유일한 대화거리이자 굳이 특별한 이벤트를 하지 않더라도 둘만의 애틋한 감정을 되살릴 수 있는 좋은 데이트 방법인 듯 합니다.

여러분의 첫 데이트는 어땠어요? 두 번째 데이트는요? :)

 




'지금은 연애중' 책이 출간되었습니다.

이제 화면으로 만나던 '지금은 연애중'을 책으로 만나보세요! 많은 관심 부탁 드려요! ^^ 
 
아래 서점에서 만나보세요!

클릭하시면 책에 대한 정보를 좀 더 자세히 보실 수 있습니다.

교보문고 /
YES24 / 알라딘 / 인터파크 / 영풍문고 /
반디앤루니스 / 리브로도서11번가


늘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