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빨리 하지 않는 이유, 조건 재느라?

조건 재느라 결혼 빨리 안하는구나?

"그렇게 결혼 안하고 질질 끌다 남자 한 순간에 뒤돌아서 떠나간다."
"아직 연애 중이라 실감이 나지 않지? 결혼해 봐. 남자들 다 똑같아."
"너가 아직 어려서 모르겠지만 돈 많은 남자 만나는게 너 인생 펴는 거다."
"조건 재느라 결혼 빨리 안하는구나?"

많은 사람들을 만나며 남자친구와 저에 대한 이런 저런 이야기를 듣곤 하지만, 개인적으로 겉으로 내색하지 않지만 속으로는 참 많이 아파 하는 말이 있습니다. 바로 "조건 재느라 겨혼 빨리 안하는구나?" 라는 말인데요.

우리가 조건 따져서 결혼했던가?

조건 재느라 남자친구와 결혼하지 않는 게 아니라, 남자친구와 결혼하기 위해 결혼자금을 모으는 중인 건데 그것을 두고 "네가 조건을 재느라 결혼 빨리 안 하는구나?" 라고 이야기를 들이니 참 씁쓸하더군요. 

겉으로는 '하하하. 아니에요.'라고 웃어 넘겼지만 그 말이 너무나도! 너무나도! 속상하더군요. 상대방은 우스갯소리로 한 말이고 그 말을 듣는 저도 스윽 넘길 수 있는 말이 될 수 있겠지만, 제 남자친구는 그렇지 않을 테니 말이죠.

아니나 다를까, 무슨 큰 죄를 지은 것 마냥 "미안해. 내가 돈이 많으면 당장 결혼할텐데. 열심히 돈 모아서 빨리 결혼하자. 미안해." 라며 남자친구가 잔뜩 미안해 하더군요. 당장 결혼해야 할 이유도 없는데다 좀 더 차근차근 준비하여 결혼하길 바라기 때문에 제가 먼저 남자친구에게 좀 더 준비한 뒤에 결혼하자고 이야기를 한 것이건만...

"아니야. 저 사람들은 우리 사정을 모르잖아. 모르고서 하는 말이잖아. 마음에 담아 두지마. 오빠가 미안해 할 일이 전혀 아니지!"

자연스레 사랑하는 이가 생기면 연애를 하다가 자연스레 결혼으로 이어지기도 어긋나면 이별로 이어지기도 하는 과정일 뿐. 결혼을 빨리 하건, 결혼을 늦게 하건. 모두 각자의 사정이고, 각자의 이유일 뿐.

결혼을 늦게 하는 것에 이유를 찾고, 결혼을 빨리 하는 것에 이유를 찾을 필요가 없는데 말이죠.

결혼이 이르면 속도위반, 늦으면 조건 재느라?
"난 남자친구와 1년 가까이를 조용히 결혼준비하다 결혼 소식을 알렸는데도 주위에선 왜 그렇게 성급하게 결혼하냐고 묻더라. 임신했냐며 말이야. 왜 그런 편협한 시각으로 보는지 모르겠어. 넌 결혼할 때 시끌벅적하게 준비해. 이런 오해 받지 않으려면."

스물두살. 다소 이르다면 이른 결혼. 적당하다면 적당한 나이의 결혼.

스물 두살이라는 나이에 결혼하는 친구를 두고 많은 이야기가 있었습니다.

"뭐야. 속도위반인 거 아냐?"
"그러게. 너무 갑자기 결혼하는 것 같지?"
"한창인 나이인데 왜 저렇게 일찍 결혼해?"
"정말 사고친거 아냐? 쯧쯧"

당시 친구의 이와 같은 말을 듣기 전까지만 해도 저도 일찍 결혼하는 친구를 보며 '속도 위반이 아닐까' 라는 생각을 했었습니다. 시간이 지나 친구의 당시 상황을 듣고 나니 정말 미안해 지더군요.

저 또한 친구가 말하던 '편협한 시각'으로 바라본 사람 중의 한 사람이었으니 말이죠.

빨리 결혼하건, 늦게 결혼하건 그 커플의 사정이 있기 마련이건만 빨리 결혼하면 빨리 결혼하는 대로 '혹시 임신했니?' 라는 시각으로 바라보고 늦게 결혼하면 늦게 결혼하는대로 '조건 재느라 그러는구나?' 라는 시각으로 바라본다는 것.

저도 연애를 하고 있는 커플이지만, 다른 커플을 두고 '연애를 오래하면 결혼하기 힘들다더라.' '결혼을 일찍하면 일찍 헤어진다더라.'와 같은 '카더라 통신'으로 잘 지내고 있는 커플을 힘들게 하지 말아야 겠다는 생각이 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