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하며 남자친구가 나에게 가장 많이 한 말?

"남자친구가 너한테 어떤 말을 가장 많이 해?"
"남자친구가? 나한테 가장 많이?"
"응"
"음… 사랑해?"
"에이. 진짜? 다시 생각해봐."
"하하. 음..."

늘 잘 사귄다 싶으면 어긋나곤 했던 친구가 갑자기 이번엔 느낌이 좋다며 예쁘게 오래 연애 할 수 있을 것 같다는 말을 했습니다. 그러면서 갑작스레 던진 질문. 남자친구와 연애를 하면서 남자친구가 저에게 지금까지 어떤 말을 가장 많이 했냐고 물어보더군요.

남자친구가 나한테 가장 많이 하는 말, 처음엔 별 생각 없이 '사랑해'가 아닐까- 라고 내뱉었는데 다시 곰곰이 생각해 보니 '사랑해' 라는 말도 그다지 많이 하는 표현도 자주 하지 않는 것 같습니다. '사랑해'라는 말 보다는 오히려 '사랑해' 의미를 담고 있는 뽀뽀죠. 쪽쪽! (응?) 하하.

뜬금없는 친구의 질문에 곰곰이 생각해 봤습니다. 남자친구가 무슨 말을 많이 하는지 말이죠. 생각해 보니 남자친구가 가장 많이 한 말은 다름 아닌 '밥 먹었어?' 더군요. 점심 시간 전후가 되면 '밥 맛있게 먹어' 혹은 '밥 먹었어?' 라고 물어보곤 하는 남자친구. 그러고 보니 자연스레 2순위 멘트는 '잘자' 혹은 '잘 잤어?' 가 되더군요.

'사랑해'라는 말을 제일 많이 한다고 우기고 싶었는데 차마 거짓말은 하지 못하고 말이죠. +_+

그런데 어쩌면 가장 기본적인 것이기도 하지만 그만큼 중요한 말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잘 먹고 잘 자는 것만큼 중요한게 또 있을까요? 사람이 살아가는데 가장 필요한 것이자 기본적인 것 중의 하나인데 말이죠. 

친구가 갑작스레 그 말을 왜 하나 싶었는데 지금 만나고 있는 남자친구가 요즘 자신에게 가장 많이 하는 말이 바로 이 '밥 먹었어?' 라는 말이라고 하네요. 점심 때마다 문자로, 혹은 전화로 일상적으로 주고 받는 이 한마디가 어느 순간 '사랑받고 있구나' 라는 느낌으로 와닿았다고 하네요.

남자친구를 만나 함께 저녁 식사를 하면서 친구에게 받았던 질문과 함께 제 생각을 들려 주었습니다.

"오늘 친구가 그런 질문을 해서 나도 곰곰이 생각해 봤는데, 나도 그래. 오빠가 나한테 가장 많이 하는 말. '밥 먹었어? 뭐 먹었어?' 이 말인 것 같애."
"응. 맞아. 거의 매일 하는 말인 것 같은데?"
"처음엔 그냥 늘 먹는 밥 먹는 거고, 끼니 때마다 배고프니 먹는 건데 왜 굳이 밥 잘 먹었냐고 물어보는 걸까 싶었는데, 그 말 한마디가 참 따뜻한 말인 것 같애."
"난 지금 너랑 같이 밥 먹는 게 너무 행복하다."
"나도! 나도!"

종종 "나 사랑해? 나 얼만큼 사랑해?" 라는 질문을 던지며 베시시 웃곤 합니다. 남자친구에겐 곤혹스러운 질문이 될런지도 모릅니다. 뭐 뻔한 질문에 뻔한 대답이니 말이죠.
그 질문은 남자친구의 절 향한 사랑을 의심해서 하는 말도, 정말 얼만큼 사랑하는지 궁금해서 묻는 질문도 아닙니다.

그저 하나의 애정표현으로 준비된 다음 멘트를 날리기 위해 던지는 멘트일 뿐입니다.

"응. 나도 오빠 사랑해. 엄청 많이 많이."


그런데 평소 주고 받는 '사랑해' 라는 말 못지 않은 따뜻한 말이 있다는 사실을 깨달았네요. 서로를 걱정해 주고 챙겨주는 소박하지만 따뜻한 말.  

"밥 맛있게 먹어"
"밥 먹었어? 뭐 먹었어?"
"잘자"
"잘 잤어?"

늘 때 되면 밥을 먹고, 때 되면 잠들지만.
늘 익숙하게 만나고 익숙하게 이야기를 나누지만.
그 이상의 의미가 있는... 
너무나도 익숙하기 때문에 그 소중함을 놓칠 수도 있다는 것. 
뭔가 묘하게 닮은 꼴인 것 같아요.
지킬 수 있을 때 지키고 더 소중히 아끼고 감사하며 살아야 될 것만 같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