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으면서 튕기긴?!" 그녀의 튕김VS거절

"바보! 튕기는 게 아니라 네가 싫은 거야!" 라고 노골적으로 말하고 싶어지는 상황을 종종 보곤 합니다.

사회생활을 하며 마주하는 사람관계. 업무적으로 만나기도 하고, 대학생활을 하며 선후배 관계로 만나기도 합니다. 원하건 원하지 않건 상대가 싫어도 마주하고 싶지 않아도 어쩔 수 없이 마주해야 하기에 만나는 상황이 이어지기도 하는데요.

종종 자신에게 호감을 가지고 있는 상대방이 상처 입을까 걱정이 되거나 그 관계가 어긋날까 염려가 되어 단도직입적으로 '싫다'는 표현을 하지 못하고 여러 번의 '거절'로 표현하는 것임에도 그것을 두고, '좋으면서 튕기는 것 봐!' 라는 말을 다른 이를 통해 듣곤 할 때마다 '아차!' 싶기도 합니다.

'남자와 여자의 생각의 차이나 행동을 함에 있어 차이가 있는 건가?' 하는 상황을 한번쯤은 겪어 봤을 법 한데요.

우리 언제 만날까? … 다음에

친구들을 만나기로 약속을 하게 되면 늘 제일 먼저 남자친구에게 넌지시 언급을 해 주곤 합니다. 

"오빠, 나 다음주 토요일에 친구들이랑 쇼핑하기로 했어." 

뜬금없이 '다음주 토요일, 친구들과의 약속'을 왜 남자친구에게 말하냐구요? 남자친구와 데이트 약속이 잡힐지도 모르고, 남자친구가 데이트 계획을 짜고 있을지도 모르니 먼저 알려주는 거죠.

"다음주 토요일에 뭐해? 우리 영화 보러 갈까?" 라고 먼저 묻는 남자친구에게 "아, 정말 미안. 친구들과 약속 있는데..." 와 같은 상황을 만들기 싫어서이기도 합니다.

이처럼 연인 사이에는 서로의 일정을 미리 공유하기도 하며 최대한 서로에게 상처가 될 수 있는 상황을 만들지 않도록 배려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이와는 정 반대로 연인 사이도 아니고, 정말 관심도 없다면 상대가 어떠한 제안을 하건, 어떠한 약속을 하건 간에 '없던' 약속도 만들어 내며 '다음'을 기약합니다.  

"오늘 뭐해? 오늘 언제 끝나? 만날까?"
"아, 미안. 나 오늘 친구들이랑 약속이 있어서."
"아, 그럼 언제 시간 돼?"
"아마 이번 주에는 계속 바쁠 것 같은데, 어쩌지? 다음에 봐야겠네."
"음. 그래. 요즘 많이 바쁜가 보구나? 다음에 보자."

100이면 100.

다음을 기약하며 미안하다고 하는 그녀의 속마음엔 이미 '제발. 어서 눈치 채렴. 너랑은 사적으로, 1:1로 만나고 싶지 않아.' 라는 마음이 자리잡고 있는지도 모릅니다.

평소 잘 웃는 그녀, 단둘이 있을 땐 통 웃질 않는다 

여러 사람이 함께 있는 자리. 굳이 그녀를 향한 마음을 드러내고자 번번이 그녀의 앞, 뒤, 옆자리를 차지하려는 남자. 이미 그녀의 이마에 떡하니 '싫어!' 라고 쓰여져 있는데도 말입니다.

"저것 봐. 웃기지?"
"응? 아…네."

평소 여러 사람들과 함께 어울려 이야기를 주고 받으며 맞장구도 잘 치고 잘 웃어 주는 여자임에도 좀처럼 웃지 않는 여자. 또 그 상황에서 눈치 없이 묻습니다.

"왜? 오늘 컨디션이 안좋아? 어디 아파?"
"아, 네. 좀 그렇네요."

마음에 드는 남자라면 아무리 웃기지 않은 이야기라 할지라도 맞장구 치며 꺄르르 웃기 마련. 마음에 없으니 당연히 웃어야 할 상황에서도 웃음이 나오지 않는 것 역시 당연지사.

그런 모습을 보고 단순히 그녀가 오늘 기분이 별로인가보다- 혹은 그녀가 어디 아픈가보다- 로 단언하는 그 남자. 그녀의 표정이, 그녀의 행동이 '전 당신에게 관심 없어요!'를 넌지시 드러내고 있는데도 말입니다.

왜 그녀는 단도직입적으로 거절하지 못하는걸까? 
"괜찮은 여자 없어?"
"괜찮은 여자요?"
"괜찮은 여자 좀 소개 좀 시켜줘."

소개팅을 시켜 달라는 것도 한 두번이어야 말이죠. 만날 때 마다 소개팅시켜 달라고 조르고 괜찮은 여자 없냐며 전화를 걸어 되묻는 남자. 이 남자를 제외한 주위 여자, 남자들은 모두 알고 있습니다.

'저 남자, 저 여자에게 마음이 있구나. 소개팅 핑계 삼아 계속 만나자고 조르는구나.'

술 한잔 거하게 들이키며 계속적인 은근슬쩍 스킨십과 함께 "왜 나 좋다는 여자가 없는 걸까? 내가 별로인가?" 라는 말을 연거푸 내뱉으며 "아니에요. 오빠도 괜찮은 남자에요." 라는 동정어린 대답을 듣길 원하는 이 남자.

그러면 그럴수록 오히려 여자의 속마음은 이 남자에게서 자꾸만 멀어지고 있는데 말이죠. 마지못해 "괜찮은 사람 생기면 꼭 소개팅 시켜 드릴게요." 라며 어색한 미소를 날려 보지만 "꼭 시켜줘야 돼. 안그럼 네가 나 책임지는거다!" 라며 터무니 없는 말을 내뱉는 이 남자.  

그야말로 '헐'이죠! -_-; 누가 누굴 책임져?! 
남자건, 여자건 정말 좋아서 살짝 튕기는 것과 싫어서 거절 하는 것을 구분 할 수 있어야 할 듯 합니다.

튕김일까, 거절일까?

특히, 여자 입장에서는 어쩔 수 없이 지속적인 사람간의 관계 때문에 특히, 직장 내, 학교 내, 어떠한 소모임 내 '관계' 때문에 단호히 '싫어요' 라 거절하지 못하고 여러 번의 '거절'을 대신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여자가 왜 그렇게 우유부단해? 라는 시각으로 볼 문제가 아니죠.

남자 입장에서는 이를 진짜 '거절'이라 생각하지 못하고 '튕김'이라 확신하는 경우를 종종 보곤 합니다.

"야, 생각을 해봐. 걔가 날 싫어하면 단도직입적으로 싫다고 말했겠지. 이렇게 우유부단하게 행동하겠냐? 튕기는 거야. 내가 딱 보면 알지. 튕기는 거."

물론, 그럼 정말 여자가 싫어하는 것이라면 제대로 '거절'을 해줘야 되는 것 아니냐고 되묻는 경우도 보곤 합니다. 다시는 보지 않을 관계라면 정말 재빨리 정리하는 게 어렵지 않지만 사람간의 관계나 주위 시선에 민감한 여자들의 경우, 단도직입적인 거절을 힘들어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김 대리가 자꾸 시간 되냐고 같이 영화보자고 하는데 지금 계속 다른 약속 있다고 거절만 하고 있어. 남자친구 생겼다고 거짓말이라도 해야 되는 걸까? 답답해. 정말. 꼭 단도직입적으로 말해야 아는 걸까?"

때론 정말 인정하기 싫은 상황이라 할지라도 그 상황을 재빨리 캐치하고 시간과 감정 소모를 줄이는 것이 현명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

그녀는 당신을 향해 튕기고 있는 건가요? 거절을 하고 있는건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