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인을 위한 배려 '알아도 모르는 척'

제가 가장 싫어하는 남자스타일 중 하나가 바로 척척 박사입니다.

아는 척, 잘난 척. 정말 아는 게 많고 잘난 게 많은 남자라도 그렇게 "내가 최고요!" 라며 행동하는 남자를 볼 때면 자연스레 어금니를 악물게 되더군요. 아그작!
그런데 가만히 생각해 보면 척척 박사 옆에 있으면 저도 덩달아 척척 박사가 되는 듯 합니다. "너만 잘났냐? 나도 잘났거든?" 하는 생각에 혹여 질세라 더 빠득빠득 척척 박사 행세를 하는 거죠.
연인끼리 서로 닮아 간다는 점에서 척척 박사가 아닌 지금의 자상한 남자친구가 제 옆에 있는 것이 다행이기도 합니다. :)

가끔은 사오정인척 해도 좋아!

오랜만에 남자친구의 가까운 지인들과 함께 모인 자리에서 직장생활 힘들지 않냐는 이야기가 오가다 나이트클럽 경험담으로 이야기가 넘어갔습니다.  

"직장 상사 손에 이끌려서 나이트클럽에 갔다가 술 한잔 하고 있는데 2시쯤 되니까 무대 불빛이 바뀌더니 나체쇼 하더라? 완전 깜짝 놀랬어."
"헐"
"야야, 어린 애도 있는데, 버섯 앞에서 그런 이야기 하면 어떡해."
"아, 미안해."
"응? 왜요? 뭐? 뭐?"

순진무구한 표정으로, 실은 옆에서 빤히 귀를 쫑긋 세우고 나체쇼의 쇼타임 처음부터 끝까지 다 들어 놓고선 지금까지 무슨 말을 했냐는 듯 정말 모르겠다는 표정으로 갸웃 거렸습니다. 이렇게 남자들끼리의 대화에 간혹 끼게 될 경우, 종종 사오정 흉내를 내곤 합니다.

여자친구들끼리 어울려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하다 보면 "그 남자 괜찮더라" 라는 이야기를 하곤 하는데 남자들끼리도 "그 여자 괜찮더라" 라는 이야기가 나오곤 하더군요. +_+ 그럴 때도 시치미 뚝 떼고선 못들은 척 하거나 "누구네 커플 헤어졌어" 라는 말이 나와도 그저 남자들끼리의 대화이니 모르는 척, 못들은 척 넘어가곤 합니다.

마음 같아선 "왜? 뭐?" 라며 즉석에서 바로바로 궁금증을 해소하고 싶은 마음도 들지만 제가 괜히 중간에 끼어 들었다가 남자친구 입장이 곤란해 질까봐 꾹 참고 사오정 흉내를 내고 있는 거죠. 그런 사오정 흉내의 효과일까요.
"우리 버섯은 너무 순진해서 걱정이야" 라는 말을 하는 남자친구를 보면 괜히 홀로 흐뭇해 하곤 합니다. (실은, 나체쇼 이야기 다 들었는데~~~ 유후~)

가끔은 예쁜 여자친구가 아닌 멋있는 여자친구로!

남자친구는 핸드폰으로 수시로 온라인 뱅킹에 접속해서 계좌 잔액을 확인하곤 합니다. 그럴 만도 한 것이 신용카드가 있음에도 신용카드를 거의 쓰지 않고 체크카드를 주로 사용하다 보니 바로바로 출금되어 나가는 금액을 수시로 확인하곤 하는데요.

항상 월급의 80%를 적금에 넣고 잔여금액으로만 항상 생활비로 쓰고 있는데 그렇다 보니 체크카드 사용금액이 바로 나가는 입출금 계좌 잔액이 바닥을 드러낼 때가 있습니다. 남자친구의 미세한 표정 변화나 손 동작만 봐도 뭐가 문제인지 금새 눈치를 채곤 합니다. 금전문제에 있어서는 상당히 남자친구가 예민해 하고 자존심 상해 하다 보니 그런 상황을 눈치 채더라도 모르는 척 넘어가곤 합니다.

그런 상황 속에 예상치 못하게 제 친구들과 함께 식사를 하게 되면서 그런 상황을 알 턱이 없는 눈치 없는 제 친구들이 "와! 오늘은 오빠가 사는거에요? 잘 먹을게요!" 라고 이야기 하고선 메뉴를 고르는데 그리 얄미울 수가 없더군요.

후덜덜...

남자친구의 체크카드를 제 카드와 살짝 바꿔치기 해 놓고선 그제서야 저도 마음껏 식사했습니다.

"카드는 왜 바꿔 놨어?"
"이런 거 하면 여자친구가 꽤 멋있어 보인다고 하던데, 한번 쯤 따라 해 보고 싶었어. 어때? 좀 멋있어 보였어?"
"하하. 응. 멋있어 보이네."

농담 반, 진담 반. 뜯어간 친구들에게 많이 얻어 먹을거라고 이야기를 하니 그제서야 남자친구가 웃어주더군요.
여자친구의 친구들 앞에서 당당한 모습과 멋진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하는 남자친구의 마음. 그 마음이 어떤 마음일지 충분히 헤아리게 되더군요.

아는 척! 잘난 척! 보다는 모르는 척이 나을 때도 있다!

전 일본어 문맹아입니다. 듣고 말하기는 어느 정도 되는데, 글을 읽고 쓰는 건 통 못한답니다. 끙- 그럴만도 한 것이 교양과목으로 먼저 접하고 일본어를 배운 것이 아니라 일본 애니메이션이나 영화에 빠져 살다가(응?) 자연히 듣는 것과 말하는 것에 눈을 떴고, 현지 일본인인 고모부의 영향 때문이기도 한데요.

남자친구는 이런 저와 반대로 제2외국어로 일본어를 택하고 교양과목으로 배운 터라 보고 읽고 쓰는 건 할 수 있습니다.

남자친구와 장난으로 일본어로 짧은 대화를 주고 받다가(일본 애니에 등장하는 주인공이 된 것 마냥 오바액션을 하며)갑자기 남자친구가 "그 단어를 어떻게 쓰더라..." 라며 이야기를 하는데 문맹아인 제가 유일하게 아는 단어 중 하나여서 "아, 그거 이렇게 썼던가?" 라며 첫 글자만 어설프게 써서 보여주자 "아, 맞아! 비슷해! 그거야!" 라며 다시 제대로 써서 알려주더군요. 

예전의 저 같음 "으이그. 그것도 몰라? 이렇게 쓰는거잖아!" 라고 직접적으로 이야기하고 바로 써서 알려줬을텐데 말입니다. 뻔히 알면서도 모르는 척, 상대방이 모르는 것에 대해 자연스레 알려주는 법을 남자친구를 통해 배운 듯 합니다.

전 야구를 잘 모릅니다. 특히, 야구 룰에 대해서는 거의 무지... -_-;; 한데요. 남자친구와 함께 식당에서 식사를 하다 야구 중계를 TV로 보면서 뭔가 재미있어 보여 알고 싶어서 선수가 공을 치고 뛰어가면 왜 뛰어가는지, 왜 저게 아웃인지, 거의 장면 하나하나 바뀔 때마다 남자친구에게 귀찮을만큼 물어봤는데 "야구룰이 좀 쉽지 않지?" 라며 하나하나 다 친절하게 대답해 주더군요.
그 모습이 꽤나 놀라웠습니다. 몰라서 묻는 것에 대해 "그것도 모르냐?" 라고 되묻거나 "모르면 그냥 모르는대로 봐." 라는 대답이 나올거라 생각했는데 말이죠. +_+;

상대방을 위한 조그만 배려, 남자친구가 제게 보여준 배려로 인해 저도 그 모습을 보고 배워 그대로 따라하는 것 같습니다.

배울 점이 많은 남자친구.
남자친구에게도 제가 배울 점이 많은 여자친구로 보였으면 합니다. :)

 




'지금은 연애중' 책이 출간되었습니다.

이제 화면으로 만나던 '지금은 연애중'을 책으로 만나보세요! 많은 관심 부탁 드려요! ^^ 
 
아래 서점에서 만나보세요!

클릭하시면 책에 대한 정보를 좀 더 자세히 보실 수 있습니다.

교보문고 /
YES24 / 알라딘 / 인터파크 / 영풍문고 /
반디앤루니스 / 리브로도서11번가


늘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