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친구의 순발력 있는 대답에 빵 터진 웃음

동일한 인물을 보는 시각에 있어 여자가 보는 시각과 남자가 보는 시각에 큰 차이가 있음을 느끼곤 했습니다. 여자인 제가 볼 땐 분명 A라는 여자가 훨씬 예쁘다고 매력적이라고 생각하는 반면, 정작 남자의 입장에서는 전혀 예상치 못한 B라는 여자를 향해 훨씬 예쁘다고 이야기 하는 경우를 보곤 했으니 말입니다. 남자가 보는 남자 또한 여자가 보는 남자와는 전혀 다른 시각으로 보는 경우가 있더군요.

음. 개인적으로 전 화장하지 않은 제 모습보다 화장한 모습이 더 예쁘다고 생각합니다. 특히, 나이가 20대 후반에 접어 들면서는 괜히 화장하지 않고 길을 나서면 괜히 위축되곤 합니다. -_-;; 화장이 때론 여자의 자신감이 되기도. 쿨럭;
이와 유사하게 남자친구는 자신이 턱수염을 기르지 않은 모습보다 턱수염을 기른 자신의 모습이 더 멋있다고 생각합니다. 남성미가 느껴지는데다 거울을 봐도 턱수염이 전혀 없는 모습보다 턱수염이 어느 정도 있는 모습이 더 어울린다고 생각한다고 하더군요.

저(여자친구)의 화장, 남자친구의 턱수염. 그에 얽힌 소소한 에피소드를 들려 드릴까 합니다. J

남자친구와 평소 데이트를 할 때, 이런 저런 이야기 하면서 정말 뜬금없는 질문을 불쑥 던지고 대답하곤 합니다. 문득, 남자친구가 제게 "넌 언제 가장 예쁘다고 생각해?" 라는 질문을 던지더군요.

"난 화장 예쁘게 하고 나서 화장이 잘 받았을 때! 거울 보면 그때가 제일 예뻐! 오빤?"
"난 막 샤워하고 거울 봤을 때! 약간 턱수염이 있으면 더 멋있어 보이기도 하고."
"흐음. 난 오빠 턱수염 없을 때가 더 좋은데!"
"그래? 난 턱수염 있을 때가 더 괜찮아 보이던데."
"아냐. 오빤 턱수염 없이 깔끔하게 면도 했을 때가 더 멋있어."

뜬금없이 '언제 가장 예쁘냐'는 남자친구의 질문에 이어 '언제 가장 멋있어 보이느냐' 를 두고 턱수염이 있는 것이 괜찮다, 없는 것이 괜찮다를 두고 작은 실갱이가 벌어졌습니다.

현빈도 수염 없는 모습이 더 멋있다고 생각하는 1인

직장생활을 하고 있다 보니 평소 항상 깔끔하게 면도를 하고 다니는 남자친구이지만 턱수염을 두고 남자다움을 이야기 하니 제 입장에선 괜한 똥고집이 발동한거죠. +_+;;
'난 턱수염 싫어!싫어!' 하면서... (저의 괜한 똥고집은 정말…ㅠ_ㅠ)

정말 정말 이리로 봐도 저리로 봐도 턱수염이 없는 남자친구의 모습이 훠~얼~씬! 단정하고 멋있어 보인다는 생각이 들어 남자친구 설득모드로 들어섰습니다. '대부분의 여자는 턱수염 없는 남자를 더 좋아해!' 라는 근거 없는 말도 하며 턱수염이 없는 모습이 훨씬 좋아 보인다는 것을 남자친구에게 알려 주고 싶어진 거죠. 어떻게 효과적으로 설득하면 좋을까 고민하던 찰라, 남자친구가 입을 열더군요.

"넌 화장 안 한 게 예뻐."
"응? 내가? 아냐. 화장한 게 더 예뻐. 안경 벗고 렌즈 끼고 화장 예쁘게 하고."
"아니. 아니. 안경 끼더라도 수수하게 화장 안 한 게 훨씬 예뻐!"
"주위 사람들은 화장한 게 더 예쁘다고 하는 걸?"
"아냐. 내 눈엔 화장 안 한 게 훨씬 예뻐 보여!"

제가 남자친구에게 턱수염 없는 게 더 멋있다고 이야기 할 때 남자친구도 이런 기분이었을까요? 화장 하지 않은 모습이 예쁘다고 말해 주니 기분이 좋기도 하면서, 왠지 신뢰가 가지 않는 대답이라 느껴지는 건 어쩌죠. +_+ 끄응-

분명 제가 생각하기에는 화장한 제 모습이 더 예뻐 보이는 것 같은데 말입니다. 그러다 순간, 남자친구가 턱수염 기르는 것을 막을 방법이 떠올라 냉큼 입을 열었습니다.

"아! 맞다! 오빠, 턱수염이 길면 뽀뽀할 때 따끔따끔 해서 아파" (자, 어때? 이제 턱수염 기른다는 말은 못하겠지?)
"응. 맞아! 그거야! 나도 너 립글로스 바르고 있으면 뽀뽀할 때 입술에 묻어서 싫어"
"헙!" (...)

순간, 남자친구의 순발력 있는 대답에 웃음이 빵 터졌습니다.

결국 둘 다 뽀뽀로 귀결되는 이 마무리는 어쩔… 남자친구도 고집이 황소 고집이지만, 저 또한 만만찮은 황소 고집인데 서로 이 조그만 이야깃거리로 이제 곧 30대에 접어드는 나이에 뽀뽀 타령을 하며 이야기를 하고 있으니 웃음이 절로 나오더군요.

결국, 제가 화장을 하나 하지 않으나 남자친구가 수염을 기르나 기르지 않으나 "이러나 저러나 서로 멋있고 예쁘다" 로 급 훈훈하게 마무리 짓고선 다른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흐음. 그나저나 정말 곰곰히 생각해 보면 뽀뽀도 무시할 수 없는 이유 중의 하나가 될 수 있다는 생각이 계속 맴도는 군요. +_+ (아, 이 수습 안되는 마무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