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의 재미, 나를 웃고 울게 만드는 댓글

블로그를 하며 가장 소소한 즐거움 중의 하나가 바로 댓글 보는 재미가 아닐까 싶습니다. 이웃블로그의 친근한 댓글에서부터 익명의 감사 댓글에 이르기까지... 

블로그를 운영하며 포스팅이 하나하나 쌓여 가는 즐거움도 크지만, 제가 쓴 글보다 제가 쓴 글에 대한 반응이나 댓글을 유심히 보게 되는데요. 특히, 비공개 댓글에 이런 저런 각자의 진솔한 이야기를 들려주시기도 하셔서 혼자 킥킥대며 웃기도 하고 힘이 되는 조언에 절로 어깨가 봉긋 솟아 오르는 힘을 얻기도 합니다. ^^

스마트폰을 가지고 있다 보니 댓글은 바로바로 달기 힘들지만 수시로 댓글은 확인하고 있답니다. (흑 ㅠ_ㅠ 최근 들어서는 블로그 포스팅도 뜸한데다 댓글도, 답방도 제대로 못하고 있네요. 답방을 제때 못해 드리는 것 같아 이웃블로거분들에겐 미안한 마음이 한 가득이고, 제 블로그를 찾아주는 독자분들에게는 업뎃을 주기적으로 하지 못하니 또 미안한 마음 한가득입니다.)

그러다 얼마 전, 지난 댓글을 쭉 보다 보니 눈에 띄는 댓글이 있더군요.

[진정 바바리맨에 대해 궁금하시다면 문자 주세요 010715613XX]

응? 이건 뭔가요? 연속 3개의 비밀 댓글;;; -_-;;

바바리맨에 얽힌 에피소드를 쓴 과거의 제 글에 달린 이 황당 댓글을 보고서는 한참 동안 배를 잡고 웃었습니다. 번호까지 당당하게 (아니, 비공개 댓글이니까 당당한 건 아니군요) 공개하면서 댓글을 이렇게 달아 주시다니 말이죠. 댓글 보자 마자 냉큼 전화를 걸고픈 마음을 억누르며 참았습니다. 아, 전 정말 궁금한 거 못참는데 말이죠. -_-;;;

관심 받고 싶은 걸까? ㅠ_ㅠ 아님, 내가 이 포스팅을 작성할 것 까지 예상하고 이슈를 만들어 주신 건가? 갑자기 평온한 일상 속 이 분의 황당한 댓글 하나에 한참을 웃었습니다.

자, 진정한 바바리맨에 대해 궁금하신가요? 선착순 한 분께 이 분의 연락처를 알려 드리죠. 대신, 다음 일은 책임질 수 없…

큭.

이런 댓글, 저런 댓글, 관심 가지고 댓글 가져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

오늘, 아, 이제 어제겠군요. 23일. LG 더블로거 정기 모임이 있어 다녀왔어요. 더블로거분들과 유쾌한 시간을 보내고 집으로 돌아오자 마자 씻고 잘 준비를 하니 새벽 1시.

실은 오늘 블로거 모임을 가기 전까지만 해도 모임을 다녀오면 시간이 너무 늦어질 듯 하니 다음날 출근을 위해 일찍 자야겠다- 라는 생각을 하고 있었는데 블로거분들과 만나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누다 보니 '직장생활을 하면서 블로그 운영하기란 쉽지 않아!' 라는 핑계로 손을 놓고 있던 제 자신을 반성하게 되더군요. 실제 직장생활을 하면서도 부지런하게 블로그를 운영하시는 분들이 많다는 사실에 무척이나 놀랬답니다.

연애에 관한 알콩달콩 에피소드도 한가득이고 그 외 블로그에 풀어 놓고 싶은 이야기도 한 보따리인데, '피곤하니까, 다음에' 라는 생각으로 미루고 미뤄왔던 포스팅을 차근차근 다시 풀어봐야 겠습니다.

^^ 

+ 덧) 오늘 포스팅은 그저 조금이나마 제가 느낀 바를 기록으로 남겨두고 싶어 끄적여 봤습니다. 초심으로 돌아가 열심히 하고픈 지금의 이 마음을 남기고 싶어서요. 모두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