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남자, 혹시?" 그가 보내는 사랑 신호 BEST 3

지금의 남자친구를 만난 건 여러 사람이 모여 있는 동호회였습니다. 남자친구가 먼저 제게 손을 내밀어 준 덕분에 지금 이렇게 알콩달콩 연애를 하고 있는데요. 연애를 하기 전엔 긴가민가했던 사랑의 신호가 연애를 하다 보니 이해가 되더군요.

보다 분명한 그가 보내는 사랑의 신호가 있었음에도 '오늘은 연락이 뜸하네? 나 혼자 착각한건가?'라며 그의 연락의 횟수에 따라 그를 가늠해 보기도 했었고 '내가 아닌 다른 여자랑 웃으며 이야기 나누는 것 같아!'라며 괜한 질투심에 눈이 멀어 속상해 하기도 했습니다. 

그런 가늠할 수 없는 신호가 아닌 너무나도 분명한 사랑의 신호가 있었는데도 말입니다.  

이 남자, 날 향한 눈빛이 뭔가 묘하네


HOT의 캔디를 귀엽게 추는 남자친구의 첫 인상은 상당히 인상적이었습니다. 조그만 무대에서 즉석 공연을 하는데 그 모습이 무척이나 귀여워 보였습니다. 이 때까지만 해도 그저 '춤 좀 추는 남자' 정도로만 받아 들였던 것 같습니다. 하지만 좀처럼 과묵하고 말이 없는 이 남자. 다른 이들은 모두 시끌시끌한데 조용히 말 없이 있는 그는 있는 듯 없는 듯 존재감이 없었습니다. 춤을 추는 것을 보고는 활발하고 적극적인 성격일 것 같다는 예상과 달리 너무 말이 없고 조용해서 조금 의외라는 생각을 하면서 말입니다.


그가 보내는 사랑 신호 BEST 3


힐끗 힐끗, 이상하게 자꾸만 눈이 마주치는 것 같았습니다. 내가 그를 보는 건지, 그가 나를 보는 건지 말입니다.

처음엔 힐끗 거리다 눈이 마주칠 때면 멋쩍어 하며 고개를 획 돌렸습니다만, 이내 눈이 마주치면 그저 씨익 웃어 주었습니다. 분명 나만 민망한게 아니라 계속 마주치는 눈빛에 그도 민망할 거라는 생각에 말이죠.  

+ 막상 연애를 하고 그를 알아 가다 보니 연애 초반까지만 해도 과묵한 스타일인 것 같더니 연애 기간이 길어짐에 따라 저보다 더 애교가 많고 활발한 원래의 성격을 보이더군요.   

데려다 달라는 말, 한 적 없는데?

많은 사람들과 함께 모임을 가지고 있는 자리에서 먼저 일어서는 저를 뒤따라 나오더니 지금 집에 가려고 하는거냐며 데려다 주겠다는 남자. 걸어서 20분이면 충분히 갈 수 있는 거리인데다 혼자 음악 들으며 걷는 것을 좋아하다 보니 괜찮다고 이야기 하는데도 요즘 세상이 무섭다는 둥, 흉흉하다는 둥 무서운 이야기를 잔뜩 읊어주며 데려다 준다는 그의 모습을 보고 '그럼, 감사합니다' 라고 감사 인사를 하곤 그가 데려다 주는 것을 막지 않았습니다.


그가 보내는 사랑 신호 BEST 3


데려다 달라는 말을 한 적도 없고, 거절을 했음에도 적극적으로 데려다 주겠다고 하는 남자. 함께 걸어가는 20분 가량의 시간 동안에도 내내 저를 향해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하고 눈을 맞추는 그를 보며 한걸음 가까이 다가오는 그의 마음을 읽을 수 있었습니다.

단순히 함께 택시를 타고 가거나 자가차량을 이용해 자신도 이 쪽 방향이라며 가는 길에 데려다 주겠다는 식이었다면 더욱 이런 생각을 갖지 못했겠죠. 그럴 땐 그가 보내는 호감의 신호라기 보다는 그저 남자가 자상한 스타일이거나 예의상 데려다 주는 건가보다- 라고 생각하게 되니 말입니다. 
 
데려다 달라는 말을 하지 않았음에도 적극적으로 먼저 데려다 주겠다며 자신의 시간을 내어 집 앞까지 함께 걸어가길 희망하는 남자, 그의 신호를 놓치지 마세요.

+ 하지만, 연애가 시작되면 연애 기간과 데려다 주는 거리는 반비례합니다. (응?)

이 남자, 기억력이 이렇게 좋았던가?

여자는 호감이 있는 남자의 소소한 것이라도 꿰고 있을 만큼 한번 사랑에 빠지면 끝없이 민감해 지고 예민해 지는 듯 합니다. '이 남자가 나에게 이렇게 한 건 무슨 의미로 받아 들여야 하지?' 라며 말이죠. 하지만, 남자도 사랑에 빠지면 여자의 소소한 것에도 관심을 가지고 기억을 합니다.

"식후에 커피 자주 마셔?"
"아니요."
"그럼? 아, 뭐 좋아하는 후식 있어? 아이스크림이나 쥬스 같은 거?"
"아, 사과당근쥬스! 국내산 100%! 진짜 맛있는데...꼭 한번 드셔보세요. 하하."
"아, 진짜?"

좋아하는 후식이 있냐고 묻는 말에 그저 어렸을 적, 어머니께서 만들어 주시던 사과 당근 믹스 쥬스가 생각나 정말 맛있다며 별 뜻 없이 내뱉은 말인데 어느 날, 가방에서 주섬주섬 뭔가 꺼내는 듯 하더니 그가 내미는 국내산 99.99%가 명시된 사과당근쥬스에 얼마나 놀랬는지 모릅니다.

그가 보내는 사랑 신호 BEST 3


"사과당근쥬스를 후식으로 파는 곳을 찾아서 같이 가려고 했는데 찾기가 만만찮더라-"
며 마트에서 국내산 사과당근쥬스를 찾았다며 쥬스를 건네는 그의 모습에 감탄을 거듭했습니다. 이 남자, 나에게 관심 있지 않는 이상 이렇게 하지 않을텐데- 라며 말이죠.

그 후, 겨울에도 입술이 터서 입술을 만지고 있으니 "입술이 자주 트는 것 같네?" 라고 묻는 그를 향해 이런 흉한 모습을 보인 것에 대해 다소 민망해 하며 "립밤 산다는 걸 계속 깜빡하네요-" 라고 멋쩍은 미소를 지었는데 다음에 만나게 되니 립밤을 건네더군요. 

+ 하지만, 연애를 하게 되면 연애 기간이 길어짐에 따라 남자친구의 이러한 관심을 기울이던 기억력은 반비례합니다. (아, 인정하기 싫지만) 그래서 여러번 남자친구에게 강조해서 이야기 해 주는 반복 학습이 필요합니다. (응?)

이러한 남자친구가 보내는 몇 번의 신호와 함께 남자친구와 본격적인 연애를 하기까지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시간을 보냈습니다. 이 과정 속에서 다른이들이 고민하는 '연락이 뜸하네. 혹시 내가 착각한건가?' 라는 생각을 가져 보기도 했고 '아무 여자에게나 그러는 남자 아닐까?' 라는 생각도 가져 보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어느 순간, 무엇이 계기였는지 알 수 없을만큼 연락이 잦아 지고, 만나는 횟수가 많아지면서 자연스레 남자친구의 고백과 함께 연애로 이어졌습니다.  올레!!!

제일 중요한 것은 상대방이 나에게 '사귀자' 혹은 '좋아한다' 라는 표현을 빨리 하지 않는 것에 대해 조급해 할 필요도, 불안해 할 필요가 없다는 사실 같습니다. 그가 나에게 관심을 보이는 듯 한데 왜 빨리 고백하지 않는걸까? 내가 착각한걸까? 라며 조바심을 내고 의구심을 품으면 품을 수록 오히려 그 관계가 좋아지기 보다는 오히려 헛스윙을 날리는 실수를 할 수 있는 것 같습니다.
 
그가 당신에게 반한 것 같나요? 그럼, 더 자연스럽게 많이 웃어주고 먼저 자연스럽게 말을 건네 보세요. 그가 망설이는 고백의 타이밍을 좀 더 앞당길 수 있을지도 모릅니다. :)

+ 덧)

"뭘 망설여? 너가 먼저 남자답게 멋있게 딱 잡고 "나 너 좋아한다!" 라고 고백해!"
"그럼 뭐해. 여자가 '난 그런 의도가 아니었어요' 하면 끝인데... 남자도 판단해야지. 이 여자가 날 그래도 조금은 호감을 가지고 보고 있는 건지. 그 여자의 미소가 날 향한 미소인지, 그저 여러 사람에게 향하는 친절한 미소인지... 너가 말한대로 단번에 용기 있게 고백하고싶은데 남자도 여자와 같은 똑같은 사람이야. 상처 받기 싫어. 오히려 이 고백 한번에 친구 사이보다 더 어색한 사이가 될 수도 있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