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예쁜데, 여자로 느껴지지가 않아

"브라운아이드소울 노래만 엄청 들었던 것 같아."
"왜요?"
"보고 싶은 사람이 있었는데, 뭐. 아무튼 이 노래를 들으면 그 사람이 떠올라."
"오. 뭐 첫사랑 같은 거?"
"너 정말 몰랐구나? 네가 내 첫사랑이었어."
"아, 그래요? … 아, 그랬구나."
"너 왜 그렇게 눈치가 없어?"
"아, 고마워요. 우와. 첫사랑이었다니 영광인걸요? 하하."

상대방에게 네가 내 첫사랑이었어- 라는 고백을 듣는다는 것. 참 기분이 묘하기도 합니다. 그저 고맙습니다- 라는 인사를 하는 것 외에 할 수 있는 건 없죠. 그 사람은 5년 전의 소소한 하나 하나의 추억을 애틋한 마음으로 다시 읊어 보려 하지만 제 기억 속 5년 전의 일은 그저 지나간 한 때의 추억일 뿐인걸요.

"기억나? 내가 너한테 브라운아이드소울 CD 선물해 줬던 거?"
"아, 그랬었죠?"

그 사람이 모르는 것이 하나 있습니다. "왜 그렇게 눈치가 없어?" 라고 그 사람은 저를 향해 물었지만, 전 이미 알고 있었는걸요. 눈치를 챘지만, 마지막까지 모르는 척 넘어간 거죠. 단 한가지 이유 때문에.

너무나도 좋은 사람이고, 멋진 사람이라는 것을 알지만 이성으로서의 떨림이 없었기 때문입니다. 그저 좋은 사람, 착한 사람, 멋진 사람일 뿐.

5년 전 그 때.

"갑자기 여긴 왜요?" (전달할 게 있다더니 여긴 왜?)
"여기 분위기 좋지? 여자친구 생기면 꼭 오고 싶은 곳이었어."
"아, 그랬군요." (난 여자친구가 아닌데…)
"이 노래 들어 볼래? 나 요즘 이 노래에 푹 빠져 지내는데."
"아, 그래요?" (난 이 노래 별로인데…)

마주 보고 있어도 떨림이 없고, 분명 같은 곳을 향해 보고 있음에도 서로 각기 다른 생각을 가지고 바라보고 있다는 것만큼 어색하고 불편한 상황이 또 있을까요.

겉으로 드러내지는 못했지만 어서 빨리 이 상황을 벗어나고 싶다는 생각만 제 머릿속에 가득했습니다.

의외로 친구들과 이야기를 나누며 이러한 경우가 있어 놀라기도 했습니다. 뭐 이것 저것 봐도 참 멋있고 좋은 사람인데 이성으로서의 끌림이나 떨림이 없다는 것. 그저 너의 짝이 아닌가 봐. 라는 결론을 내곤 했는데 말이죠.

"그 사람 누가 봐도 멋있어. 착하고 나한테 잘 해주고. 그런데 어쩌지?"
"왜?"
"이성으로 느껴지지가 않아. 나 오죽하면 이 사람과 내가 키스한다는 상상까지 했는데도 전혀 떨리지 않고 오히려 싫어지는 그 기분 알 것 같아?"
"헉! 그 정도야?"

어찌어찌 하여 서로 연락이 끊겨 서로의 소식을 모르고 지내다 5년 만에 우연히 길에서 만났는데 여자는 그저 '아, 오랜만이네요.' 가 전부인데, 남자는 '어떻게 이런 우연이 있을 수 있지?' 가 되어 버리는 상황. 한 사람에겐 그저 지나가는 찰라 일 뿐인데, 상대방에게는 그 짧은 순간 마저 의미를 부여하여 해석하는.


남자가 여자를 향해 쏘는 큐피트의 화살만큼 여자도 남자의 큐피트 화살을 고스란히 돌려 줄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여자가 힘겹게 남자에게 마음을 고백하듯, 남자 또한 여자의 마음을 그대로 받아 줄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잘 생기고 멋진 사람. 너무나도 좋은 사람. 하지만, 이성으로서의 끌림과 떨림이 없는 사람. 저의 이 상황과 맞물려 소개팅을 시켜줬던 이성친구의 말이 생각났습니다.

"소개팅 어땠어? 마음에 들어? 예쁘지?"
"응. 진짜 예뻐. 근데, 여자로 느껴지지가 않아."
"야, 그런 게 어딨냐? 그 언니가 여자지, 그럼 남자야?"
"아니, 그런 게 아니라 여자로서 끌리는 게 없어. 진짜. 너 너무 모른다. 언젠가 너도 알게 되겠지, 뭐."
"뭐야. 기껏 소개팅 시켜줬더니."

고향친구가 대학교 졸업앨범을 보고선 같은 과 선배언니를 소개시켜 달라고 하여 힘겹게 소개시켜줬더니 했던 말이 "정말 예쁜데 여자로 느껴지지 않아." 라는 아이러니한 말을 한 적이 있습니다.

당시에는 정말 이해하지 못했던 말이죠. 예쁜데 여자로 느껴지지가 않다니… 라며 말이죠.

외모, 성격을 비롯한 각자가 원하는 조건 등도 있겠지만 일차적으로 가장 중요한 것은 이성으로서의 떨림과 끌림이 있을 때, 비로소 그 다음의 애틋한 감정이 생기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