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 당하는 여자 도와줬더니 “왠 참견?”

요즘은 보통 예약을 걸어 놓고 글을 발행합니다만, 오늘은 오랜만에 실시간 글이네요. J

요즘 한참 성폭행이며 성추행, 성희롱 등 정말 이런 일이 우리나라에 있을 수 있나 싶을 만큼 민망한 사건이 하루가 멀다 하고 벌어지고 있습니다. 얼마 전, 송파구 한 주택에선 할머니와 함께 자고 있던 3살, 7살 손녀 두 명을 성폭행 하려다 할머니가 이를 막아 서자 할머니를 성폭행하고 그러고도 또 다시 아이들을 성폭행 하려 한 사건도 있었습니다. 3살… 7살… 어떻게 그 어린 여자 아이에게 그런 몹쓸 짓을 하려 한 건지 도대체가 -_-;;;

'설마 우리 동네에도 그런 일이 일어나겠어?' 라는 생각을 하기에도 무섭게 주위 곳곳에서 빵빵 터지니 하루에 어떻게 이런 류의 사건이 동시에 여러 건이 벌어질 수 있는 건지, 정말 신기할 정도입니다.

출근길 지하철 안은 지옥철이 뭔지 제대로 실감하게 합니다. 그 와중에 제 오른편 대각선 앞으로 서 계시던 한 여성분 뒤에 바짝 다가선 남성분의 손길이 예사롭지 않음은 저를 포함하여 제 주위 분들이 모두 느낄 수 있었습니다.

'아, 요즘 진짜 성폭행이며, 성추행이며… 왜 이럴까? 여자분은 왜 가만히 있지?' 라는 생각을 하던 찰라, 제 옆에 서 계시던 아저씨가 남자분을 향해 욕설을 내뱉었습니다.

"요즘 세상이 썩어서는, 너 같은 개 쓰레기들 땜에 나라가 이 꼴인 거야. 알아?"

아저씨의 격한 표현에 지하철에 타고 있던 모두가 다소 당황한 듯 했습니다. 남자분도 그 좁은 사람들 틈에서 슬금슬금 발걸음을 옮기더군요. 헌데, 더 황당한 것은 여자분의 반응이었습니다.


"아저씨, 왜 그러세요? 뭔데 참견하세요?"

예상치 못한 여자분의 반응에 (감사하다고 해도 모자랄 판에) 아저씨는 뭐라 말도 못하고 엉거주춤하는 사이, 여자분이 남자분을 향해 "자기야. 우리 여기서 내리자" 라더니 남자분의 손을 끌고 내리더군요.

헐- 헐- 헐- 헐-헐!

설마-

같이 출근하는 연인 사이였나 봅니다. 그들만의 애정행각을 지하철에서 나누고 있었나 보죠? -_-;; 여자분은 모르는 척 앞을 보고 계시고, 남자분은 뒤에서 열심히 여자분의 엉덩이를 만지면서? -_-;;

종종 지하철에서 함께 출근하는 연인을 쉽게 볼 수 있습니다. 헌데, 오늘과 같은 쇼킹한 장면을 목격한 것은 정말 처음이네요.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는 대중교통 안에서 그런 노골적인 스킨십을 하다니 말입니다. 그 커플의 행동은 누가 봐도 성추행으로 오인할만한 행동이지 않았나 싶습니다. (그렇지 않아도 세상 흉흉한데)

더군다나 성추행 당하고 있다는 것을 모두가 알면서도 외면할 때 먼저 나서서 도와줬던 아저씨인데 이 사건으로 인해 '다시는 도와주나 봐라' 라는 생각을 갖게 되실까 봐 조금은 걱정스럽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