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남자에게 고백 받은 그녀, 선택은?

너무나도 멋진 두 남자. 그 두 남자 사이에 누굴 택해야 할지 망설이는, 그저 뻔한 신데렐라 스토리의 드라마 속 주인공이 아니고서야 그런 일은 현실적으로 드물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실제 그런 일이 가까이에서 일어나긴 하더군요. 덜덜.

제 3자가 보기엔 그저 행복한 고민으로 여겨지지만 당사자는 꽤나 고민이 되나 봅니다.

"그래서 그 친구가 어떻게 결정했을까요~?"
"뭐 둘 다 성격 좋고 괜찮은 사람이라고 하니까 현실적으로 좀 더 부유한 사람을 택했겠지? 하하"
"어차피 둘 다 능력 좋고 멋있는 걸 뭐. 까놓고 재산이 어느 정도냐고 물어보지 않는 이상 그걸로 판단하기엔 힘들지."
"한 사람은 사업가, 한 사람은 변호사라고 했던가."
"너라면 어떻게 결정할래?"
"글쎄. 그저 행복할 것 같다. 그런 두 사람이 서로 날 사랑한다고 하면. 제비뽑기라도 해야 하나?"

사람이라면 누구나 선택의 기로에 서서 반드시 하나를 선택하는 때에 놓여지곤 합니다.

어느 것이 더 나은지, 어떤 결정이 더 옳은 결정인지 직접 겪어 보지 않는 이상 쉽게 결단 내리기 어려운데요. 친구가 그런 드라마 속에서나 나올 법한 어려운 질문을 제게 던졌습니다. 둘 다 성격 좋고, 외모 좋고, 더 이상 바랄게 없는 멋진 두 남자 중 한 남자를 택하라는 미션 아닌 미션이었는데요. (난 이미 남자친구가 있다구!)

너무 어려운 질문을 해서 버벅 거리고 있으니 친구가 실제 그러한 경험을 했던 친구의 이야기를 들려주더군요.

한 사람은 그저 옆에 같이 서 있기만 해도 주위 사람들이 모두 쳐다 볼 정도로 빛이 나는 사람. 정말 이 사람이 최고구나! 라는 생각에 한없이 그를 향해 엄지를 치켜 세우게 되는 사람.


그리고 다른 한 사람은 나와 함께 있을 때 나를 빛나게 해 주는 사람. 그리고 그 사람의 나를 향한 배려로 인해 내가 한 없이 최고가 되는 느낌.

"두 사람 중 한 사람을 선택할 때, 누가 재산이 더 많은지, 누가 더 잘생겼는지, 누가 더 성격이 좋은지 생각하는 것이 아니라 자신을 직접 대입시켜 판단해 보니 그렇게 결론이 나더래."
"멋있다아~"
"그치? 나도 써먹을테다. 언젠간... 두 사람이 고백하면... 과연... 언제쯤..." (멍-)
 

선택의 기로에 섰을 때 자신이 양 손을 내밀고 그 어떤 것을 저울질 하며 판단하는 것이 아니라, 자신이 직접 저울대 위에 올라 가면 더 판단하기 쉽다는 그 말이 너무나도 와 닿았습니다. 저야 두 사람에게 동시에 러브러브 구애를 받을 일은 없으니 패스하고,(-_-;) 혹시 그 친구처럼 행복한 고민을 하고 있는 분들을 위해 친구에게 들은 이야기를 써 봤습니다. (아, 그저 부러움에 배가 아플 뿐이고)

행복은 상대적이라는 이야기를 많이 하듯, 사랑 또한 상대적인 것이다 보니 다른 무엇보다 자기 자신이 기준이 되어 생각하면 더 행복한 삶을 누릴 수 있고, 더 예쁜 사랑을 할 수 있다는 말에 끄덕 백만번입니다. :)


[Behind Story] 사랑은 상대적인 것

"아, 정말 고민이에요. 남자친구가 취직을 못해서. 진짜 다른 사람들 말처럼 남자친구와 헤어져야 되는지..."
"뭐가 문제인건데? 돈?"
"뭐. 아무래도..." 
"진심으로 하는 말인데, 헤어질 거라면 널 위해 헤어지는게 아니라, 남자친구를 위해서 헤어져라. 하물며 식사로 돈까스 하나를 두고 나눠 먹어도 너보다 더 행복해 하며, 즐거워하며 먹을 수 있는 여자친구를 만날 수 있는데 너가 그런 고민을 하며 남자친구를 만나는 동안 남자친구가 그런 더 좋은 여자친구를 못만나잖냐." 
"..."
"내가 와이프랑 결혼했지만, 지금은 '이사'라는 타이틀을 달고 있지만 내가 처음부터 '이사'는 아니었잖냐. 와이프는 그런 힘든 시기도 견뎌낼 수 있는 사람이었고 그런 힘든 시기를 견뎌낼 수 없는 사람이었다면 서로가 힘들어 진작에 헤어졌겠지. 내 말이 조금 냉정하게 들릴지 모르겠다만 무슨 말인지는 잘 알거라 생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