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 05. 01 뽑기는 나에게 맡겨

날씨가 꾸리꾸리.
그다지 좋지 않았다. 금방이라도 비가 떨어질 것처럼 위태로워보였으나.
친구를 만나기 위해 나선 홍대거리.

여자처자 여러가지 구경도 좀 하고자 선정한 장소기이기도 하다.


오늘은 근로자의 날이다. 나 또한 직장인으로서 좀처럼 쉴 수 없는 황금 연휴의 첫날을 만끽하고 있는 것이다.
하하하.

2009년 달력을 보고선 처음엔 얼마나 당혹스러워 했던가.
정녕 올해의 유일하게 놀 수 있는 날이 이렇게 손에 꼽을 만큼이란 말인가.

근로자의 날에도 쉬지 않는 분들이 꽤 있는 것으로 안다.
이렇게 쉴 수 있음에 무척이나 감사해 하고 있다.


홍대의 길을 거닐다 보면 쉽게 이러한 소소한 공연을 쉽게 접할 수 있다.
젊음의 거리라고 했던가.
이미 졸업한지 4년이나 흘렀지만, 이 흥겨움을 만끽하고 있자니, 대학생이 된 것만 같았다.
그나저나 홍대 길거리엔 왜이렇게 이쁘고 멋진 분들이 많은 것이냐.


"당신에게 일은 무엇입니까?"

메이데이.


위 주제로 아래와 같이 옷에 대해 투표를 하기도 했다.
난 개인적으로 제일 우측에 있는 나무 그림의 티셔츠가 마음에 들어 나무 그림에 투표!
왠지 푸르르고, 깨끗해 지는 마음이 들어서라고나 할까.


투표를 하고 친구와 함께 그 앞에 놓여져 있는 조그만 탁자 위 "가져가세요" 라는 문구를 보자마자 냉큼 집어 들었다.
이쁘고 독특하다.


여기저기 구경을 하다가 에스프레소&젤 이벤트를 하고 있어 참여해 보았다.
크게 해당 제품 이름을 외치고 룰렛을 돌리니 해당 음료수를 공짜로 건네 주었다.
냉큼 받고 맛있게 냠냠.


마지막으로 이 아이는 홍대 롯데시네마에서 '박쥐'를 보기전 인형 뽑기 기계에서 냉큼 뽑은 토끼 인형이다. 내 실력이 녹슬지 않았나보다.
500원 투자에 이 인형을 거머쥘 수 있는 영광을 얻게 되었다.


힛. 귀엽다.

박쥐에 대해 뭐라 리뷰를 남기고 싶으나. 차마. 뭐라 남겨야 할지 난감할 뿐이다.
ㅡ.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