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길 사로잡는 시리우스 안드로이안 캠페인

얼마 전, SKY스마트폰 시리우스 제품 발표회에 다녀온 글에 대해 포스팅 한 바 있습니다.

2010/04/15 - [나누다/이벤트/행사] - SKY 스마트폰 “시리우스” 제품 발표회를 다녀오다

그 동안 스카이는 시리우스 제품 및 구체적 마케팅 전략은 비공개로 하고 시리우스 그래픽 유저 인터페이스(GUI) 이미지, 티징 광고(TV CM)를 공개해 제품에 대한 궁금증과 호기심을 극대화해 왔습니다.

저 또한 시리우스 제품 발표회 현장에서 티징 광고(TV CM)를 보여줘 그 광고를 보고서야 "아, 저게 시리우스 광고였구나!" 라는 생각을 했었는데요. 누구나 한번쯤 보신 적 있을 거에요. 다만, 그것이 시리우스폰 광고였다는 것을 전혀 눈치 채지 못하셨을 듯 하네요. +_+ (아냐, 난 보자마자 알았어! 하시는 분 손!)


다른 광고 사이에 또 다른 제품이나 서비스를 광고하는 이러한 광고를 타이인(tie-in)광고라고 부른다고 합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처음시도 되는 광고라고 하네요. 시리우스라는 제품이름도 없고, 제품이 등장하지도 않는 티저광고의 일종으로 5초 가량 보여지는 그 효과가 상당히 큰 듯 합니다.

이렇게 현대자동차 산타페 광고 도중에 시리우스폰 광고를 노출시키기도 했고, 잼밴드폰 광고 도중에도 동일한 시리우스폰 광고를 노출시키기도 했습니다.

스카이 시리우스 캠페인 리뷰 '안드로이안 캠페인'은 <우주의 능력을 빌리다>라는 컨셉 아래 보다 완전하고 자유로운 소통과 문화 창조가 가능한 가상의 우주 공간 '안드로이드계'를 설정하고, 각 행성들의 특별한 능력을 스카이 스마트폰이 실현한다는 스토리로 진행되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이번 스카이의 '안드로이안 캠페인'이 굉장히 독특하고 창의적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물론, 광고에 등장하는 여자분이 너무 섹시한 나머지 초점이 폰에 맞춰 지기 보다는 여자분에게 맞춰 지는 부작용도 있지만 말입니다. (쿨럭)

/

스카이는 이번 캠페인을 통해 스마트폰 시대를 대표하는 '문화창조자'로 자리매김 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히기도 했었는데요. 실제 진행되고 있는 캠페인이나 마케팅을 보면 실로 상당히 문화창조자라 할만하다 싶기도 합니다. 보통은 TV나 라디오, 잡지를 비롯한 각종매체로 일방적인 CF. 지면광고 정도로 그치는데 이번 스카이 시리우스의 경우 CGV 극장광고 속, 코엑스 메가박스, 잠실 야구경기장, 강남대로 옥외 광고 등에 우주 생명체가 지구에 신호를 보내는 듯 한 스와핑 형식의 티징광고를 운영하였는가 하면 지금도 안드로이안스닷컴 홈페이지를 통해 다양한 안드로이안 스토리와 이벤트를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습니다.

안드로이어를 활용한 이벤트도 상당히 이색적이었습니다. 처음 봤을 땐 아랍어인 줄 알았는데, 전혀 다른 새로운 언어로서 시리우스 출시 이후 안드로이어 번역 애플리케이션을 제작해 시리우스 사용자 간 안드로이어로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하도록 한다고 하네요. (왠지 애플리케이션 돌리는 게 귀찮아 애플리케이션 없이 통째로 안드로이어를 외워서 사용하는 분들도 나올 것 같은 예감;)

메신저 대화명 안드로이어로 바꾸기

저도 냉큼 바꿨어요.


현재 진행되고 있는 다양한 이벤트에 참여해 보세요. 안드로이안(시리우스폰 1명)이 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질 지도 모르니 말이죠. ^^ (아님, 기프티콘이라도...+_+)

www.androian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