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만의 라면 조리 비법 - 얼큰하면서도 개운하게

늦은 시각, 라면하나가 급하게 땡기는 어느 날. (다음 날, 얼굴이 부을텐데...)
나름 신경써서 라면을 끓여 보았습니다. 요리라면 상당히 서툰 저지만, 라면 하나는 맛있게 잘 끓인다고 우기는 1인 되겠습니다. +_+

제가 이 날 먹은 라면을 끓이며 한 컷, 한 컷 조심스레 사진을 찍어보았습니다.
자자, 저만의 라면 비법! 공개합니다.

전 얼큰하면서도 개운한 맛을 좋아하기에 기본적으로 콩나물을 잘 씻어 준비해 보았습니다. 물에 퐁당~ 미처 사진에 담지 못했지만 콩나물을 냄비에 넣었을 땐 뚜껑을 덮고 익혀 질 때까지는 중간에 뚜껑을 열면 안된답니다. 뚜껑을 열면 콩나물 비린내 나는거 아시죠?

그렇게 시간이 흘러 뚜껑을 열고 라면 면부터 퐁당~
보통 여기서 라면 스프의 국물 맛을 잘 우려내기 위해 콩나물을 비롯한 기타 야채를 넣지 않을 경우엔 면보다 스프를 먼저 넣는 편인데요. 이 날은 신선하고 맛있는 야채가 잔뜩 있어 면을 넣고 바로 스프를 넣었습니다.
 

스프를 넣고 센 불을 유지한 채로 계속 끓여 줍니다. 여기서 포인트는 쫄깃쫄깃한 면발을 살리기 위해 손과 팔이 꽤 고생을 해야 한다는 사실! 센 불을 유지하면서 젓가락을 이용하여 면을 들었다 놨다를 계속 해 줍니다. 공기와 면발이 만나면서 면발이 더욱 쫄깃해 지거든요. 

라면이 거의 다 익어갈 때 쯤 달걀과 파를 송송-
여기서 그치지 않고 저만의 라면의 맛을 살리는 비법인 시금치!를 준비합니다.

시금치를 미리 씻어서 준비를 해 두고선 많이는 필요 없구요. 다섯 가닥 정도만 살포시 넣어줬습니다. 개인적으로 시금치를 상당히 좋아합니다. (그래서 제가 뽀빠이처럼 힘이 좋은가봐요- 응?)
그리고 또 하나의 포인트!
달걀! 라면이 거의 다 익어갈 때쯤 넣은 달걀- 절대 완전하게 익히지 않고 살짝만 익혀서 라면에 넣을 때의 그 맛이 상당히 맛있습니다. 지극히 개인적으로 살짝 반쯤 익은 달걀이 라면에 들어가 있을 때의 그 맛을 무척이나 좋아한답니다. +_+ 흐뭇-

후루룹-
몸에는 좋지 않다고 소문난 대표적 인스턴트 식품 - 라면, 그러나 어느 순간 확 땡기면 제대로 제 입맛을 사로잡는 녀석.

아, 그나저나 다음날 부어 있을 제 얼굴이 걱정되기 시작하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