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살로 생마감한 최진영, 남겨진 아이들과 어머니는 어떡하라고

직장생활을 하며 하나의 취미이자 자기계발의 툴로 블로그를 하고 있는 제겐 이제 블로그를 제외한 저의 하루를 생각할 수 없게 되었네요. 새벽 5시에 일어나 분주하게 출근 준비를 하는 와중에도, 퇴근 후 집에 도착한 후에도 머릿속 한 켠에는 '글 쓰고 싶다' '블로그 업데이트 하고 싶다' 라는 생각이 꾸물꾸물 떠오르니 말입니다.

직장생활을 하면서 매일매일 글을 업데이트하고 관리하려고 하니 결코 만만치 않더군요. (그런 점에서 매일 바쁜 생활 와중에서도 꾸준하게 블로그에 글을 올리고 관리하시는 분들을 마주할 때면 상당히 존경스럽습니다.)

제게는 오랫동안 꼭꼭 숨겨둔 저만의 글이 있습니다. 검정색 플로피 디스크에 저장되어 있는, 한참 힘든 시기에 혼자 울면서 썼던 글인데요. (언제쯤 다시 이 파일을 열어 볼 수 있을지 궁금하네요)

그야말로 '죽을 만큼 힘들다' 라는 생각이 툭하면 떠오르던 시기였던 지라 마음을 가다듬기 위해서 울고 또 울며 썼던 글이네요. 글을 쓰며 그런 생각을 했었습니다.

언젠가, 이 힘든 시기를 지나 이 날을 추억할 수 있는 때가 분명히 올 거라고 말이죠. 그리고 분명한 것은 그때에 비해 지금은 너무나도 행복한 나날을 보내고 있는 듯 합니다. 또한 이전엔 조그만 힘든 일이 생겨도 힘겨워 하곤 했는데 그 힘든 시기를 지나고 나니 웬만큼 힘든 일이 있어도 그저 한번 씨익- 웃어 넘길 수 있는 여유가 생긴 듯 합니다. 지금까지 살면서 죽을 만큼 힘들었던 순간이 단 한번도 없었다는 사람이 몇이나 될까요? 그리고 잊을래야 잊을 수 없는 상처가 없는 사람이 이 세상에 과연 몇이나 될까요?

슬픔, 고통 그러한 아픔 하나 없이 담담하게 살아가는 사람은 이 세상에 없으리라 생각됩니다. 저 또한 한 때는 '죽고 싶을 만큼 힘들어' 라는 말을 입에 달고 살았던 한 사람입니다. 헌데, 지금은?

"야야, 내가 죽으면 그건 무조건 타살이야. 꼭 범인 밝혀내야 돼. 알았지? 자살이라며 그냥 수사 종결 지으면 안돼."

이와 같은 진담을 농담인 척 하며 친구들과 주고 받습니다. 최진영씨의 사망 소식을 트위터를 통해 알게 되었고 관련 기사를 1보로 접했을 때, 오보이길 바랬습니다. 이미 세상을 뜬 최진영씨에 대한 안타까움도 컸지만 전 오히려 그보다 최진실-최진영의 어머니와 두 자녀에 대한 안타까움이 훨씬 컸습니다.

왜 죽음을 택할 수 밖에 없었는지, 그의 그러한 힘든 심정이 이해가 되면서도 '그래도-' 라는 생각이 한참을 머무는 것은...


퇴근길, 바로 뒷편에 앉으신 한 남성분이 누군가와 통화를 하며 "최진영 사망 소식 들었어? 정말 충격적이야. 넌 절대 죽지마" 라는 웃으며 내뱉는 것을 보니 갑작스런 최진영 사망 소식의 영향력이 얼마나 큰 지 와닿네요.

제가 이 글을 송고할 쯤. 발인이 시작되겠네요. 31일 오전 7시부터 발인 예정이라고 하니 말입니다.

뉴스뱅크F 서비스가 종료되었습니다

최진영씨 미니홈피 : http://www.cyworld.com/02tiffan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