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친구가 있는 여자, 다른 남자가 포크로 건네는 음식을 먹어? 말아?

친구를 만나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누다 서로 너무나도 상반된 나누다 결국 어색한 미소를 날리고 말았습니다. 다름 아닌, 이성 간의 문제였죠.

"넌 다른 남자가 너한테 포크로 음식을 집어 주면 안 먹을 거야?" (일명 '아~' 와 같은 상황이죠)
"안 먹을 것 같은데?"
"왜?"
"음. 남자친구가 있으니까…"
"남자친구 있다고 다른 남자가 손수 포크로 집어 주는 음식을 안 먹어?"

대답을 하고 나서도 추궁하듯 묻는 친구의 질문에 뭔가 생각을 하게 되더군요. 질문에 대한 대답은 냉큼 했음에도 불구하고 그 이유를 추궁하니 선뜻 나온 대답과 달리 이유는 생각하게 되더군요. 물론, 그 주어진 상황이 어떻느냐에 따라 바뀔지는 모르지만, 기본적으로 그래도 남자친구가 있기 때문에 행동에 있어 자제가 될 것이라는 생각은 들어 그렇게 이야기를 했는데, 남자친구가 없는 친구의 반응은 그야말로 '기겁' 이더군요.

"남자친구가 있는 다른 직장 동료에게도 물었는데, 안 먹는다는 이야기를 하더라구."

친구의 눈에서는 이미 '신기하다' 라는 표정이 역력했습니다. 그리곤 순간 제 자신이 무척이나 '보수적인 사람' 으로 느껴지더군요.
그리고 문득 '이전의 나는?' 이라는 생각이 머리 속을 스쳐 지나가더군요. – 이전의 나, 남자친구를 만나기 전에는 당연히 저 질문에 대해 '당연히 먹지' 라고 대답했을 것 같은 느낌이 듭니다. 아니, 남자친구가 있다 하더라도 '먹는다' 라고 대답했을지도 모르죠.

그럼 '지금의 나' 와 '이전의 나' 는 무슨 차이길래 대답이 바뀌는 걸까요?

지금이 20대 초반이나 중반만 되었어도, 남자친구 있든 없든 다른 남자가 음식을 주든, 손을 잡든 그야말로 '쏘- 쿨-' 하게 행동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도 듭니다. 우린 아직 젊잖아-를 외치고 있을지도 모르죠. 지금 제 나이, 결코 적지 않은 나이, 20대 후반에 접어 들고서부터는 뭔가 생각이 바뀌었다고 해야 할까요. (정확하게는 생각이 깨었다고나 할까요) 어느 순간부터는 중심을 잡아 가게 되고 행동 하나하나에도 조심을 기하고 있음을 느낍니다.


또 하나, 지금 남자친구에 대한 마음가짐입니다. 이전 남자친구를 잠시 떠올려 보면, (실은 별로 떠올리고 싶지는 않습니다만) 자신의 바람기를 주체하지 못하고 떠난 그 사람과 연애하면서 '우리는 진심으로 사랑하는 사이' 라는 확신을 가지지 못했던 것 같습니다. 지금 남자친구는 3년 가까이를 함께 해 오며 서로의 힘든 모습, 숨기고 싶은 자신의 약점 까지도 나누며 지내온데다 하루에도 여러 번 '우리는 진심으로 사랑하는 사이' 라는 확신을 주고 받으니 말입니다. 그런 사랑하는 남자친구가 있는데도 불구하고, 다른 남자가 '아~' 하며 나를 향해 포크에 음식을 찍어 건네는 것을 받아 먹는다면 (남자친구가 그 모습을 당장 옆에서 보고 있지 않더라도) 남자친구에게 상처를 주는 행동이라는 생각이 드는 거죠.

'관심 없는 여자' 에게 남자가 먼저 자발적으로 음식을 집어 건넬 거라 생각하지 않습니다. 그리고 여자 또한, 관심 없는 남자임에도 '상대의 손이 무안 할까 봐-' 라는 핑계를 대며 건네는 음식을 냉큼 받아 먹을 거라 생각지 않습니다. 건네는 이도 하나의 관심의 표현이며, 받는 이도 그에 대한 하나의 관심의 표현이라 생각됩니다.


20대 초반에는 '그런 의미인 줄 몰랐어. 난 그런 관심의 표현인 줄 모르고 받아 먹은 거야' 라며 새침하게 손사래 치며 두둔할 수 있을지 모르나 20대 후반, 세상사 다 안다고 말할 순 없지만 어느 정도의 기본 개념은 있는 지금 이 나이에 '그런 의미인 줄 몰랐어' 라는 새침함을 보이는 건 억지스럽게 느껴지네요.

그 질문을 던진 친구는 남자친구를 한번도 사귀어 본 적 없는 친구이기에, 그 질문에 대한 저의 답변이 황당하기도 하고 신기해 했던 게 아닐까 싶기도 합니다. 그 친구에게 정말 진심으로 사랑하는 사람이 생긴다면, 그 질문에 대한 대답이 바뀌지 않을까- 싶기도 합니다. '왜 그렇게 보수적이냐? 다른 남자가 건네는 음식 먹으면 무슨 큰 일이라도 나냐?' 라고 누군가가 날카롭게 묻는다면 저 또한 '맞아요. 전 보수적인 듯 합니다' 라고 대답할 것 같습니다. 그리고 되물을 것 같네요. '당신의 남자친구가 다른 여자가 건네는 음식을 웃으며 받아 먹는다고 생각하면 기분이 어떠신가요?' 라고 말이죠.

사랑=신뢰, 라고 생각하는 제게는 저 질문에 대한 답변은 일관될 듯 합니다.

다만, 더욱 중요한 것은 저러한 대답과 일치되는 행동이겠죠. 친구의 질문으로 다시금 제 연애관에 대해 생각해 보게 되었습니다만 설사 제 생각이나 행동이 다소 보수적일지라도 사랑=신뢰라는 생각을 가지고 지금도, 그리고 후에 결혼하고 나서도 쭉 한결 같이 지켜 나가고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