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아르바이트를 통해 만난 평생 잊지 못할 사장님

고 3 수능 시험을 마친 후, 수능시험장을 나오며 어머니에게 연락을 하여 어머니와 함께 '엽기적인 그녀'를 봤던 그 날을 잊을 수 없습니다. 어째서인지 수능시험장의 교문을 나올 때만 해도 어째서인지 수능시험을 봤던 친구들이 모두 눈물을 글썽거리고 있었습니다. 서로를 안고 울기도 하고 말이죠. 지금 생각해 보면 그 이유를 정확히 모르겠습니다. 기쁨의 눈물인지, 아쉬움의 눈물인지, 아님 다른 그 무엇이었는지 말이죠.

그리고 그 다음날, 돈을 벌겠다며 학교를 갔다가 돌아오는 길 창원의 한 번화가를 거닐다가 발견한 제주삼겹살 전문점을 발견하고선 냉큼 문을 열고 들어섰습니다. 문 앞에 쓰여진 '아르바이트 구함' 이라는 글귀 때문이었죠.

"저기, 안녕하세요. 아르바이트 하고 싶어서 그러는데요."

사장님께선 교복을 입은 저를 보시자 마자, "아, 그래" 하시더니 아직 학생이면 아르바이트가 힘들지 않겠냐며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하시더군요. 고3 수능시험을 마친 상태이며 곧 졸업을 앞두고 있고 등록금 마련을 위해 3개월 정도 아르바이트를 하고 싶다는 저의 이야기를 들으시고선 다음날부터 일을 하라고 하시더군요. 첫 아르바이트인만큼, 이런 저런 주의사항과 함께 손님에 대한 서비스 정신을 알려주셨습니다.

제 생애 첫 아르바이트는 그렇게 시작했습니다. 고 3 수능시험을 치른 다음 날부터 말이죠. 단 한번도 낯선 누군가에게 먼저 다가가 인사를 건넨 적이 없었습니다. (무척이나 쑥스러움이 많은 학생이었죠) 하지만,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처음 마주하는 손님임에도 생글생글 웃으며 "어서오세요" 라고 인사를 하고 그들의 부름에 달려가 이것저것 주문을 받고 서빙을 하며 점차적으로 소극적이고 내성적이었던 저의 성격이 바뀌기 시작했습니다. 그럴 만도 한 것이 저보다 먼저 사장님께서 직접 달려가 먼저 손님을 향해 인사하고 친절하게 마주하는 모습에 자극이 되었던 것 같습니다.

'돈'을 마련하기 위해 시작한 첫 아르바이트. 삼겹살 가게에서 서빙을 하고, 설거지를 하며 정말 돈 벌기 쉽지 않구나-라고 생각했습니다.

"돼지야, 먹어서 미안해"


이전엔 그저 '음식점에서 일하는 사람' 이라고 받아 들였던 저의 시각이 조금씩 '힘들지만 웃으며 일하는 멋진 사람'으로 보여지더군요. 정말 그런 것이 막무가내인 손님을 간혹 만나는 때에도 늘 먼저 '죄송합니다' 라고 고개 숙여 인사하시는 사장님의 모습을 통해 느낀 바가 많았습니다.

'왜? 사장님이 잘못한 게 아닌데, 왜?' 라는 생각이 마음속에 들었다가도 사장님의 그 모습에 자연스레 저도 먼저 고개를 숙이게 되더군요.

그러면서 조그만 것에도 불평, 불만을 늘어놓곤 했던 저의 성격이 그 경험이 바탕이 되어서인지 웬만한 일에도 그저 쿨 하게 웃어 넘길 수 있게 된 것이 아닌가- 싶기도 합니다.

그렇게 3개월 가량 창원에서 아르바이트를 한 후, 대학생활을 서울에서 하게 되면서 그만두게 되었는데요.

사장님의 말씀이 오래도록 기억에 남습니다.

"처음 네가 교복을 입고, 아르바이트를 하겠다며 찾아왔던 때를 잊을 수 없다. 보통 친구들을 여럿 이끌고 아르바이트를 하겠다며 찾아온 경우를 많이 봤는데, 혼자 당차게 문을 들어서서 아르바이트를 하고 싶다고 하던 모습 말이다."

"분명히 넌 크게 될 거다."

사장님의 그 말씀이 얼마나 제게 큰 힘이 되었는지 모릅니다. 아무리 힘든 일이 있어도 괜히 사장님의 그 말씀이 떠오르면서 '괜찮아. 난 크게 될 사람이니까 이런 소소한 것에 힘들어 하지 않아도 돼' 라는 묘한 자신감과 자부심을 가진 듯 합니다.

언젠가 꼭 다시 가보고 싶은 가게입니다. 창원시 중앙동에 위치한 제주삼겹살 전문점이었는데요. 그러고 보니 8년은 훌쩍 넘었네요. 서울에서 대학생활을 하고 직장생활을 하면서 창원의 소식을 접하지 못해 아직 그 곳이 아직 그대로 있는지, 그때 그 사장님도 그대로 계신지, 정말 사뭇 궁금합니다.

첫 아르바이트. 전 그 사장님을 보며 '나도 저런 멋진 어른이 되고 싶다'라고 생각했습니다.

어른이 되기 전, 첫 사회생활(첫 아르바이트)을 통해 만난 어른(사장님)은 불평, 불만보다 미소와 웃음을 머금을 줄 아는 사람이었고 사회생활에 서툰 한 학생에게 잔소리를 하기 보다는 희망을 전하는 멋진 분이었습니다.

시간이 흘러 어른이 되고 나니, 그 사장님의 모습이 종종 아른거립니다. 난 지금 어떤 모습을 한 어른일까? 하면서 말이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