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피쿠스] 스피쿠스 1권을 끝내며 - 교재가 2배로 두꺼워진 사연

스피쿠스를 시작한지 어느새 1개월 이 넘어섰습니다. 어느새 21과를 배우고 있습니다. 와우!! 1권을 펼친 것이 바로 엊그제 같은데 어느새 1권을 다 배우고, 이제 2권에 접어 들었네요.
 

1권을 배우는 동안에는 새벽 6시(첫 시간이랍니다)로 등록을 하고선 꾸준히 수업을 진행해 왔습니다. 2권을 시작하면서는 시간대를 새벽6시에서 저녁7시 50분 수업으로 바꿨답니다.

새벽 이른 시각에 학습을 하면 아무래도 집에서 잠에서 깨어나 바로 교재를 옆에 두고 수업에 응할 수 있다는 점이 가장 좋았는데요. (아무래도 다른 시간대에는 업무나 다른 약속으로 인해 이러저러한 변수가 많이 생기게 되니 말입니다)

그런데 단점으로 수업을 마치고 바로 스피쿠스 홈페이지를 통해 피드백을 확인하고 바로 복습 및 예습을 하고 싶은데, 제가 수업을 마치면 바로 출근준비로 바빠지니 그 점이 참 아쉽더군요. 그래서! 저녁 시간대로 바꿨답니다. 수업을 마친 후, 바로 피드백을 확인하고 복습 및 예습까지 철저히 할 수 있으니 좋더군요.

스피쿠스 전화 통화가 끝나면 바로 피드백이 홈페이지에 뜨니 바로 통화한 직 후, 피드백을 확인 할 수 있어서 좋습니다.


수업 시간대별로 장단점이 있는 듯 합니다.

기존 수업시간에서 본인이 원하는 시간대로 학습 시간 변경을 원할 경우, 학습매니저를 통해 수업일정 변경이나 학습서비스에 대한 궁금증 등 원하는 사항에 대해 담당 매니저에게 요청하면 1:1로 답변해 준답니다. 등록한지 얼마 지나지 않아 바로 연락이 와서 놀랐네요.

스피쿠스 교재를 활용한 수업은 이제 익숙해져서 어떻게 준비하고 어떻게 이야기를 해야 할지도 알아서 철저히 준비해서 하려고 하고 있습니다. 매일매일 강의실에 들어가는 것도 필수가 되어 버렸죠.

담당 선생님이신 Quinn과 함께 수업을 하는 하루하루가 너무 즐겁습니다.
단순히 교재로만 수업하는 것으로 그치는 것이 아니라, 주말에는 뭘 했는지, 다른 특별한 일은 없었는지와 같은 다양한 이야기꺼리를 이야기 할 수 있도록 유도하기 때문에 교재 외에 일상 대화를 주고 받으며 친목도 도모되는 듯 합니다.
담당 선생님의 피드백을 확인하며 그 날, 그 날의 교재 내용을 정리하는 것은 물론이며, 강의실에서 학습매니저 1:1을 통해 격주마다 제공되는 다양한 약점보강 정보를 확인하고 출력하여 스피쿠스에 붙여 놓고 정리하고 있습니다.

학습매니저 1:1



약점보강. 문법문제

약점보강. 모범답안

 

따로 제가 요청하는 바가 있을 땐, 그에 맞는 학습 자료를 업데이트 해 주시기도 한답니다. 질문하기 버튼이 따로 마련되어 있기 때문이죠. 스피쿠스 홈페이지에 가서 자료를 확인하고, 출력하고, 가위질을 하고, 풀칠을 하고- 이 소소한 모든 것들이 즐겁답니다.

제가 좀, 오리고 붙이는 걸 좋아해요. (응?)


덕분에 제 교재가 기존 두께에서 2배 정도로 더 많이 두꺼워져 버렸네요. 그래도 열심히 한 것 같아 뿌듯-

아직 가야 할 길이 멀지만, 스피쿠스와 함께 나날이 실력이 늘어나고 있는 모습을 스스로가 느낄 수 있다는게 참 신나기도 하고 하루하루 수업이 재미있습니다.


중간평가도 100점을 받았답니다. 하핫-

앞으로도 꾸준히 쭉-!!! 화이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