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을 위한 조건, ‘종교’를 넘어 ‘교회’가 달라 결혼할 수 없다?!

친구에게 울면서 전화가 왔습니다. 뜻밖의 헤어짐에 어찌할 바를 몰라 하며 연락이 온 것이었는데요. 서로 결혼까지 이야기가 나오고 있었던 터라, 그 이야기를 듣고 처음엔 장난하는 줄 알았습니다;;

우리결혼했어요 웨딩컷

헌데, 더욱 기가 막힌 사연은, 그 헤어짐의 이유가 결혼할 수 없기 때문인데 그 결혼할 수 없는 이유가 다름 아닌, 바로 '교회' 때문이라는 것입니다. 제 친구의 종교는 기독교인데요. (친구의 남자친구 또

한 기독교입니다) 친구는 모태신앙(태어나면서부터 종교가 기독교인)은 아니지만, 무교인 집안에서 스스로 기독교를 택하고서 교회를 다닌 친구였는데 믿음을 가지고 자신의 행동에 책임을 지려는 모습을 보며 정말 본받을만하다는 생각이 절로 들었을 정도로, 착실하고 성실한 친구였습니다. 

그런 친구가 직장생활을 하면서 바빠지자 교회에 빠지는 일이 잦아졌고, 이사를 하면서 집에서 교회까지의 거리가 10분에서 1시간으로 멀어지자 한동안 교회 나가지 않았습니다.

문제는 남자친구와 같은 교회에서 만난 커플이라는 것이죠.

누가 보아도 정말 사랑스러운 커플이었는데, 교회에 나가지 않은 것이 헤어짐의 이유가 되었다는 것에 대해 의아하여 그 이유를 물었습니다.

"난 모태신앙이야. 거기다 아버지도, 어머니도 우리 교회 집사님이셔. 난 적어도 지은이가 교회에서 만났기 때문에 믿음이 깊고 신실한 아이인줄 알았어."
"알잖아. 지은이 얼마나 괜찮은 애인지. 너만 사랑하고."
"교회를 다니지 않잖아."
"교회가 결혼할 수 없는 이유가 될 수 있어?"
"이상하게 들리겠지만, 중요해."

그 이야기를 듣고 있는 동안, 이해가 되는 듯 하면서도 좀처럼 이해가 되지 않는 그 말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지 모르겠더군요.

"지은이(친구 가명)가 거리가 멀잖아. 교회까지 1시간 거리야. 직장생활 하면서 피곤해서 그런 거니까, 네가 지은이 손 잡고 지은이네 집 근처 교회를 다녀봐."
"안돼. 우리 교회에 다녀야 돼."
"우리 교회? 꼭 그 교회를 다녀야 돼?"
"1시간? 그보다 훨씬 더 거리가 먼 사람들도 우리 교회에 다녀. 거리가 멀다는 건 핑계일 뿐이야."

기독교는 종파가 꽤 다양하게 나뉘어져 있다는 걸 알고 있습니다. 헌데, 같은 종파의 교회라 하더라도 우리 교회가 아니면 안 된다는 그 친구의 말이 다소 이해가 되지 않더군요. 그 친구의 어머니, 아버지가 집사님으로 계시는 교회이기 때문에?

친구의 남자친구 쪽에서도 꽤나 답답해 하더군요. 그저 이전처럼 같이 '우리 교회에 다닐 수 없냐' 면서 말이죠. 사랑의 또 다른 조건, 종교. 이 경우엔, 정확히 '종교'를 넘어 '특정 교회'가 조건이 되는군요. 종교가 다르면 결혼할 수 없다는 이야기는 많이 들었습니다. 저 또한 종교를 무시할 순 없을 듯 합니다. 헌데, 종교를 뛰어 넘어 '특정 교회', 불교로 따지자면 '특정 절', 천주교로 따지자면 '특정 성당'이 조건이 되는군요.


친구를 위로해 주어야 하는데, 뭐라고 위로해 주어야 할 지 참 어려워지네요.

너무나도 완강한 친구의 남자친구와 왜 특정 교회가 결혼의 조건이 되는 건지 이해가 되지 않는 다는 친구의 입장.

결혼을 약속하며 알콩달콩 했던 두 사람의 사이가 어쩌다 이렇게 되어 버린 건지, 저 또한 머릿속이 새하얘집니다. 결혼을 위한 조건, 사랑만으로는 해결되지 않는 숙제, 그 끝은 어디인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