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쿵쿵쿵" 지하철역 계단에서 구르다


신천역에 있는, 지하철 역에서 계단을 내려가려다 너무 예쁘게 물들어 있는 단풍나무에 넋을 잃고 바라보고 있었습니다. (추운 날씨였음에도) 넋을 잃을만하죠?

 

, 진짜 예쁘다.”

 

정말 아무런 생각 없이 나무만 바라보고 계단에 발을 딛는 순간!

계단에 떨어져 있던 낙엽을 밟으면서 미끌어져 계단에서 그대로 굴러 떨어졌습니다.

 

. . . .

 

얼마나 내려왔을까요.

 

정말 어찌 보면 코믹하다 싶을 만큼 굴러 내려왔습니다. 문제는. 썰매를 타듯이 (다리를 앞쪽으로쭉 뻗은 상태에서 엉덩이만 쿵쿵거리며)미끄러져 내려온 게 아니라, 무릎을 꿇어 앉은 자세에서 그대로 쿵쿵쿵 떨어져 내려왔다는 거죠. 떨어지면서도 주위의 소리와 시선이 느껴졌습니다.

 

아구- 어떡해.”

어머머-“

저 사람 봐.”

 

- 창피하다-

 

멈춰야겠다는 생각은 드는데 손도 발도, 어느 것 하나 마음대로 쓸 수가 없더군요. 무릎이 까지고 발목도 아프고 온몸이 찌릿찌릿. 

 

걷기 조차 힘들만큼 너무 아픈데 하나, 아무렇지 않게 벌떡 일어나 , 최대한 표정은 아무렇지 않게, 약간의 웃음을 머금은 채로 , 도도하게 정면만을 바라보고 , 사뿐사뿐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그렇게 걸어 왔습니다. 지하철 역 계단이 꽤 길었는데 계단의 반 이상을 그렇게 굴러 내려왔더군요.

 

곧장 남자친구를 만나 이야기를 해주니 너무 웃기다고 배를 잡고 웃는데 왜 그리 얄밉던지.

 

난 죽는 줄 알았다구!”

 

순간 이렇게 죽을 수도 있겠구나-‘ 라는 생각에 이어 어떠한 순간에서건 방심해선 안되겠다- 는 생각을 했습니다. 지하철 역 계단 입구부터 가방에서 카드지갑(교통카드가 들어 있으니)을 꺼내기 바빠집니다. 계단을 내려가며 가방 안에 시선을 응시하고 있거나 폰을 꺼내 문자 보내기에 여념이 없는 때도 있었습니다.

이 한번의 일을 겪고 나서는 절대 계단을 내려갈 때 다른 짓을 하지 않습니다. 조심조심 계단 내려가기에 여념이 없죠.

지금은 웃으며 이야기 할 수 있는 이 몇 일 전의 사건이 저에겐 꽤나 산뜻한 충격입니다. 일상 속 방심할 수 있는 소소한 것들에서도 조심조심.

 

여러분, 계단을 오르내릴 때는 절대 딴 짓 하지 맙시다. _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송파구 잠실2동 | 신천역 2호선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