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랑과 함께 모처럼 데이트! 곱창을 정말 좋아하는데요. 신림역 5번 출구에 위치한 신림역 한우 곱창 전문점 <곱창나라> 에 다녀왔어요. 이전에는 신림 패션 문화의 거리에 위치하고 있었는데요. <신림 곱창거리> 로 이전했더라고요. 이전하고 나서도 변함없이 북적이는 <곱창나라> 입니다. 


한우 곱창 전문점 신림 곱창 <곱창나라>, 신림역 곱창 신림 회식장소 추천


18년 전통의 노하우와 매일 산지직송된 전라도 삼호축산 싱싱한 곱창, 거기다 해풍 맞은 진도울금까지... 정말 이 곳에서 곱창 한 번 맛 보고 나면 왜 당일 그 때 그 때 도축된 곱창이 맛있는지 알겠더라고요. 손님이 꽤 많았어요. 이미 식사 시간은 훌쩍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말이죠. 


한우 곱창 전문점 신림 곱창 <곱창나라>, 신림역 곱창 신림 회식장소 추천


자리를 잡고 앉으면 기본 세팅되는 기본 찬입니다. 


한우 곱창 전문점 신림 곱창 <곱창나라>, 신림역 곱창 신림 회식장소 추천


부추 무침과 곱창을 찍어 먹을 수 있는 기본 양념장입니다. 



"곱창 2인분 주세요!"


여기 저기서 곱창 냄새가 솔솔- 곱창 2인분을 주문하고 자리에 앉아 기다리고 있자니 자꾸만 엉덩이가 들썩 들썩- 배고파를 연발! 한쪽 벽면에 익숙한 만화가 있어 급 궁금해졌습니다. 



과연 신랑은 알까? 


곱창나라는 일본 애니 감독이 직접 와서 먹고 벽에 그림을 그리고 간 집인데요. 일본에서 3년간 살기도 했고 일본 애니메이션을 잘 아는 신랑에게 어떤 만화인지 아냐고 물으니 냉큼 '루팡 3세' 라고 알려주더라고요. 



오- 익숙한 만화인지만 도통 만화 제목을 몰라 궁금했었는데 신랑이 아는군요. +_+


한우 곱창 전문점 신림 곱창 <곱창나라>, 신림역 곱창 신림 회식장소 추천

이 일본 애니 감독 외에도 유명한 분들이 많이 다녀간 곳이더라고요. 신랑과 저건? 저건? 자꾸 질문을 던져가며 배고픔을 달랬습니다. 그러다 드디어 등장한 오늘의 주인공! 한우 곱창 2인분 입니다. 꺄!!!


"그래! 기다렸어! 한우 곱창!"


한우 곱창 전문점 신림 곱창 <곱창나라>, 신림역 곱창 신림 회식장소 추천


신림 곱창집 곱창나라 곱창구이에는 진도 울금이 뿌려져 나와 독특해요. 잘 보면 노란 가루가 곱창이며, 염통에 뿌려져 있는게 보이죠? 응? 그나저나... 곱창을 시켰는데 시뻘건 저건 염통! 응? 염통? 메뉴에는 없는 염통? 응?



"염통 주문 안했는데요."
"따로 메뉴판에도 없는 염통이죠? 서비스로 항상 함께 드린답니다. 그램 수와 별개로 서비스로 드리는 염통이에요."
"우와아아앙!!!"


한우 곱창 전문점 신림 곱창 <곱창나라>, 신림역 곱창 신림 회식장소 추천


맛있게 익어가는 곱창에서 잠시 시선을 떼고 얼큰하게 끓여져 나온 된장찌개에 초집중!


"그러지 말고 된장찌개라도 먼저..."


익어가는 곱창에 점점 침이 고이고... 곱창부터 염통까지 먹기 좋게 직접 손질해 주시더라고요. 



염통은 아직 덜익어 더 익을 때까지 기다리고 나머진 먼저 드셔도 된다는 말씀에 냉큼 젓가락을 집어 들었습니다. 



찬으로 나온 깻잎에 곱창을 맛있게 싸먹을 때의 그 맛이란!! 가히 환상적입니다. 



그냥 먹어도 맛있지만, 역시! 깻잎에  싸 먹어야 진리죠!





양이 꽤 많다고 생각했는데 순식간에 사라졌어요. 끙-




신랑의 '돼지' '먹보' 라고 놀려대는데도 꿋꿋이 젓가락을 놓지 않았다는... 결국,


"우리 볶음밥 2인분만 먹자!"


 볶음밥까지 제대로 먹었어요. 곱창을 구워 먹은 불판이 아닌, 새로운 불판에 깔끔하게 볶아 내어 주시더라고요. 으흣. 




싹싹- 흔적 없이!!! +_+ 처참한 마지막 식사 종료샷...



도축장에서 매일 곱을 가져와 손질한 정직한 곱창집, 신림역 곱창나라, 신림 회식장소로도 추천해요! :)



서울시 관악구 남부순환로 1597-15, 1층

곱창나라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관악구 남부순환로 1597-15 | 서울 관악구 남부순환로 1597-15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버섯공주

맞벌이 워킹맘 육아 일기, IT기기, 맛집, 뷰티 리뷰. 욕심 많은 버섯공주 이야기. Since 2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