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서울에 올라 왔을 때, 가장 인상적이었던 것은 지하철 내 많은 사람들의 모습이었습니다. 지금은 너무나도 익숙하게 출근하면서 지하철역 입구 좌측과 우측에 배치되어 있는 무가지 신문을 집어 들고 지하철을 탑니다만, 처음엔 그렇게 배치된 신문이 모두 유료인줄 알았습니다.


왜냐구요? 나름 어줍잖게 들은 바가 있었기 때문이죠.

"서울 가면, 조심해. 사기 당할지도 몰라."
"지하철 안에서나 밖에서나 누가 뭔가를 나눠주면 받지마. 너한테 주고 돈 받으려는 거야."
"껌 같은 거 나눠주면 함부로 씹지마. 그거 공짜로 나눠 주는 거 아니야. 돈 내야 되거든."

왜 유료라고 생각했을까요? 아마 누군가가 "이거 돈 내는 거 맞아요" 라고 이야기 했다면, "아, 역시 그랬군요" 라며 맞장구라도 쳤을지 모르겠습니다.

그렇게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서울에 올라와 처음으로 지하철을 탔을 때, (출근시간이었습니다) 너무나도 많은 사람들이 책이며, 신문이며, 적어도 뭔가 하나씩은 손에 들고 있는 모습이 새롭고 신기하기만 했습니다.

붐비는 지하철 안, 그들이 똑똑해 보인 이유


"우와…"

제가 살고 있던 지방에서는 지하철이 없었고, 대중교통이라고는 버스만 다녔기 때문에 흔들리는 버스 안에서 책이나 신문을 본다는 것이 여간 힘든 게 아니었죠. 상대적으로 버스와 더불어 지하철이 발달한 서울에서 수많은 사람들이 책을 보거나 신문을 읽으며 집중하는 모습을 보고 있으니 서울 사람들이 열심히 살고 있다는 느낌을 받게 되더군요. 더불어 굉장히 똑똑해 보이더군요. (정말 그랬습니다)
 

붐비는 지하철 안, 그들이 똑똑해 보인 이유


요즘엔 저 또한 지하철로 1시간 정도 소요되는 거리를 오가다 보니 책이나 신문을 꼭 챙겨 봅니다만, 제 스스로도 지하철을 이용하며 활용하는 시간이 결코 가볍게 느껴지지 않습니다. PMP에 영어강의를 담아 오가며 보더라도 강의 2개는 거뜬히 끝내는데다 마음만 먹으면 웬만한 책도 이틀 정도면(4시간) 끝낼 수 있으니 말이죠.

>> 움직이는 지하철 내에서 책을 읽고 신문을 보다니, 그들이 참 똑똑해 보인다

>> 나도 지하철을 이용해 보니까 지하철이 크게 흔들리지 않아서 독서하기에 좋은 것 같애

>> 나도 그들처럼 책이나 신문을 많이 읽어야겠다

>> 나도 똑똑해 보이고 싶어 (...응????)


요즘도 지하철에서 몰입하여 책을 읽거나 공부하는 사람들을 보면 그렇게 멋있고, 예뻐 보일 수가 없습니다.


역시, 사람은 집중할 때 아름답다고나 할까요? ^^


+덧붙임) 지하철에 익숙해 져서인지, 없던 멀미가 생긴 것인지 요즘은 왜 버스를 타면 어지러운지 모르겠습니다. 끄응- 요즘 많이 못 먹어서 허약해서 그래(어이- 그건 아니잖…)



블로그 이미지

버섯공주

#IT기기 #뷰티 #연애 #결혼 #육아 #직장맘 #맞벌이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