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매력은 완벽할 때가 아닌 어설플 때 돋보인다 - 완벽녀보다 허당녀!

얼마 전, 동생이 졸업했습니다. 신기합니다. 고등학교를 졸업하던 순간의 동생 모습이 아직 선명한데 벌써 대학교 졸업이라니 말이죠. 그리고 졸업과 동시에 이제 동생은 백수가 되는군요. (응?)

 

연애,연애심리,소개팅,매력,완벽녀

이 날, 동생의 졸업을 축하하고 일일 사진 촬영기사가 되어 가족 사진에서부터 친구들과 함께 학사모를 던지는 사진까지 사진만 어마어마하게 찍은 듯 합니다.


요즘 아이들은 다들 키가 크고 날씬하고 참 예쁘구나- 라는 생각을 하며 셔터를 눌렀습니다. (어이, 같은 여자잖아) 예전 같으면 '나보다 한참 어리네' 라고 생각하며 어린 동생들이라 생각했겠지만 이 날 보니 그저 숫자로만 차이가 나는 똑같은 성인 여성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



낯선 그녀를 보고 '귀엽다'고 생각한 이유


잠깐 동생이 학위증을 받으러 다녀오겠다며 자리를 비운 사이, 자연스레 바로 옆 야외의자에 우르르 몰려 있던 예쁜 여학생들에게 절로 눈이 갔습니다.

 

"짠! 졸업 축하해."
"와! 너무 고마워!"
"어? 꽃…"
"어! 꽃..."


 

저 멀리서 급하게 달려와 졸업을 축하하며 꽃을 내밀던 그녀가 금새 '헉'한 얼굴로 돌변했습니다. 깜짝 놀란 그녀의 시선을 따라가니 그녀의 손에 있어야 할 꽃은 없고, 좀 전까지 있었으리라- 추측되는 꽃 한송이를 위한 화려한 포장지만 손에 들려 있더군요.

연애,연애심리,소개팅,매력,완벽녀


축하해- 하며 환하게 웃음 짓던 그녀가 장미꽃이 없어진 것을 눈치 채곤, '어떡해!'를 외치며 다시 왔던 길을 향해 뛰어갔습니다. 급하게 뛰어오다 보니 포장지에서 꽃이 쏙 빠져 나와 길가 어딘가에 떨어진 모양입니다.

저와 전혀 상관 없는 그녀이고, 한번도 만난 적 없는 그녀이건만 괜히 한번 더 보게 되고 엄마미소를 짓게 되더군요. 저도 모르게 그녀의 모습에 "너무 귀엽다!"라는 혼잣말을 읊조렸습니다.


프로와 완벽을 요구하는 사회, 하지만 


직장생활을 하면 할수록 생각의 폭이 좁아지고 상당히 보수적으로 판단하게 되는 듯 합니다. 나름 그러지 않기 위해 다양한 분야의 책을 읽고 많은 사람을 만나며 우물 안 개구리에서 벗어나려 하지만 쉽지 않은 것 같습니다. ㅠ_ㅠ
 

"프로와 그렇지 않은 사람의 차이가 뭔지 알아?"
"뭔데?"
"책에서 본 건데 프로가 아닌 사람은 맡은 분야의 일에 '문제가 없어지는 것'을 완벽이라고 생각한대. 그런데 진짜 프로에게 '완벽'은 '더 좋아질 데가 없는 것'을 의미한대."
"아..." 


아, 그 놈의 프로, 완벽... -_-;;; 

사회생활을 하며 프로가 되길 요구 받고, 매사에 완벽을 요구받습니다. 99%를 잘해도 1%의 실수로 평가를 달리 하는 사회이다 보니 늘 긴장감을 안고 살아가고 있는 것 같기도 합니다. 

"버섯씨, 주위에 괜찮은 사람 있으면 소개시켜줘요."
"아, 괜찮은 사람이요? 음..."
"누구 없어요?"


누구 소개시켜줄 사람 없냐는 가벼운 부탁에도 외모면 외모, 능력이면 능력, 성격이면 성격. 모든 것에 있어 '완벽한 그녀'를 찾기 위해 고심을 하는 제 모습에 흠칫 놀랐습니다.

헙. 내가 대체 뭘 하고 있는건가... -_-;

진짜 매력은 완벽할 때 보다 어설플 때 돋보인다

 
'괜찮은 사람 소개시켜 주세요' 라는 말을 '완벽한 사람을 소개시켜 주세요'라고 제 멋대로 곡해해서는 "소개를 해 줄 만한 마땅한 사람이..." 라고 얼버무리곤 했습니다. 그만큼 소개팅을 한 번 해 주려고 하면 주선자로서도 부담이 상당하더군요.

그와 비슷하게 첫사랑의 '완벽녀'를 잊지 못해 늘 완벽에 가까운 이상형을 고집하던 후배에게 여자친구가 생겼다는 소식을 전해 들었습니다.
 

"오! 드디어 너의 '완벽녀'를 찾은 거야?"
"언니. 말도 마요. 얘 소개팅 시켜주려고 한 자리가 아니었는데, 같이 밥 먹고 커피 한 번 쏟고는 사이가 급 진전된 거 있죠?"
"엥? 커피를 쏟아?"
"아니. 꼭 커피를 쏟아서 그렇다기 보다는. 옆에서 보니 챙겨줘야 될 것 같더라구."
"오. 뭐야."
"조금 있으면 올 거에요. 완벽녀가 아니라 허당녀."


연애,연애심리,소개팅,매력,완벽녀


왠만큼 예쁘고, 괜찮은 사람을 소개해 줘도 좀처럼 인연을 이어가지 못하던 후배가 소개팅 자리가 아닌 자리에서 짝을 찾았다는 말에 사람 인연은 따로 있나 보다 싶었습니다.
 

연애,연애심리,소개팅,매력,완벽녀


"길 헤매지 않았어? 잘 찾아온거야?"

"추워. 옷 잘 여미어 입어야지."

"너 왜 이렇게 흘리면서 먹어. 이거 닦고."


늘 챙김을 받길 원하던 후배가 먼저 여자친구를 적극적으로 챙겨주는 모습을 보니 새로웠습니다. 후배에게 저런 면이 있었나? 싶을 정도로 말이죠.

후배들 사이에선 장난 삼아 '완벽녀' 노래 부르더니 '허당녀' 만났네- 라는 말을 합니다만, 후배는 자기가 옆에 있어야 여자친구가 완벽해 질 수 있다며, 필연이라 이야기 합니다. 신기하죠?  

동생의 졸업식에서 (생전 처음 본) 그녀를 보고 같은 여자임에도 '귀엽다'고 생각하고 '매력적이다'라고 생각했던 것처럼 어쩌면... 사람은 완벽할 때 보다는 오히려 완벽하지 않을 때 진짜 매력이 돋보이는게 아닐까 싶기도 합니다.

신고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avicon of http://phjsunflower.tistory.com BlogIcon *꽃집아가씨* 2012.02.29 08:52 신고

    그런거 같아요 가끔 이렇게 허당처럼 보이면 귀여워 보일때가 있어요
    근데 늘 허당이면... 아놔..ㅋㅋ

  3. Favicon of http://areadi-music.tistory.com BlogIcon 아레아디 2012.02.29 10:59 신고

    먼가 좀 부족한게 이뻐보일때도 있지요.ㅎ
    인간미 느껴지는.ㅎ

  4. Favicon of http://blog.tving.com BlogIcon 티빙 2012.02.29 11:42 신고

    ...그래서 제가 사랑받나 봅니다 (응?)

  5. Favicon of http://www.walkview.co.kr BlogIcon 워크뷰 2012.02.29 11:56 신고

    맞아요 약간은 2% 부족해야 사랑을 받지요^^

  6. Favicon of http://wlstnrwjd.tistory.com BlogIcon 승현이라 불러줘 2012.02.29 12:06 신고

    ㅎㅎㅎ
    재미 있게 읽었네요...
    허당 이승기가 생각 났다는...ㅋㅋㅋ

  7. Favicon of http://life-lineup.tistory.com BlogIcon +요롱이+ 2012.02.29 12:14 신고

    잘보구갑니다!
    이제 슬슬 날이 풀리기 시작하네요~
    오늘 하루도 좋은 하루 되세요..^^

  8. Favicon of http://acegolf.tistory.com BlogIcon 한솔골프 2012.02.29 13:15 신고

    간만에 방문인사 드리네요.^^

  9. Favicon of http://daddymoo.tistory.com BlogIcon 아빠소 2012.02.29 13:17 신고

    남자들이 여자 볼때도 그래요. 너무 예쁘고, 완벽하면 말도 걸기 힘들잖아요. 아~나와는 상관없구나
    이래 버리죠. 근데 뭔가 허술해보이고, 덤벙거리고, 실수하고 그러면 부성애? 가 작동하고, 한번
    찔러봐? 이렇게 되는거죠 ^^

  10. Favicon of http://reinia.net BlogIcon 레이니아 2012.02.29 14:10 신고

    마음에 드는 사람 앞에 있으면 실수 하지 않으려고 긴장하다 실수를 하는 경우가 종종 있는 것 같아요 -_-;;
    그..그것도 어떻게 매력으로 보일 수 있을까요?ㅎㅎㅎ

  11. Favicon of http://ok-dj.com BlogIcon CANTATA 2012.02.29 14:46 신고

    은근 실수하고 어설프게 행동하는 모습이 예뻐보이는 여자가 있죠...
    너무 완벽해도 어쩌면 다가가기 힘들더라고요...ㅎ

  12. Favicon of http://datafile.tistory.com BlogIcon 신기한별 2012.02.29 15:32 신고

    소소한 실수가 더 예뻐보일 수 있군요. 잘 보고 갑니당~

  13. Favicon of http://areadi-music.tistory.com BlogIcon 아레아디 2012.03.01 11:04 신고

    벌써 3월이네요,
    시간이 빠른,,ㅎ
    3월달도 화이팅이고!
    행복한 일만 가득하시길 바랄께요~^^

  14. 우동ol 2012.03.01 22:14 신고

    사진속 대학교 쌍문동에 위치해 있나요^^?혹시나 싶어서 반가워 글
    남겨요~^^저도 남자친구를
    소개받고 두번째 만났을 때 커피쏟은 기억이 나네요; 그걸 다 닦아주고는 그 카페에서 나오자마자 저한테 사귀자고 한 사연이 있는데…비슷한 느낌이었겠구나 싶네요^^

  15. Favicon of http://theuranus.tistory.com BlogIcon 마속 2012.03.01 23:20 신고

    ㅋㅋㅋ 정말 그런 듯 합니다. :)
    잘 보고 갑니다.

  16. Favicon of http://naya7931.tistory.com BlogIcon 버드나무그늘 2012.03.02 01:06 신고

    서로 채워줄 수 있는 무언가를 발견해낼 때 사랑이 이루어지는 경우가 많죠.

  17. Favicon of http://areadi-music.tistory.com BlogIcon 아레아디 2012.03.02 13:11 신고

    너무 완벽하면 왠지 모를 거부감?이 생기더라구요.ㅎ

  18. Favicon of http://mung67 BlogIcon 솔향기 2012.03.02 13:53 신고

    잘 보고 갑니다...
    조금은 헛점이 있어야 더 사랑스럽고 가까이 느끼는듯 하지요~~

  19. Favicon of http://ustyle9.tistory.com BlogIcon Ustyle9 2012.03.02 15:09 신고

    재미있게 잘보고 갑니다. 멋진 하루되세요 ^^

  20. Favicon of http://newell.tistory.com BlogIcon 뉴엘 2012.03.03 09:21 신고

    좋은 정보 잘 보고 갑니다. 너무 완벽한거 보다는 약간의 빈틈이 있어야 겟네요. ㅎㅎ

  21. Favicon of http://areadi-music.tistory.com BlogIcon 아레아디 2012.03.03 14:28 신고

    주말이네요!!
    휴식 푹 취하시고 행복한 시간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