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살아가면서 많은 사람을 만나야 하는 이유

대학생활을 위해 서울로 상경해 기숙사 생활을 하다가 자취생활을 할 때까지만 해도 시간적인 여유로움이 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학비를 벌기 위해 알바 하느라 그리고 그 알바를 쉬는 날 마저 못 논 만큼 더 놀아야 된다(-.-)는 생각에 시간을 제대로 활용하지 못했습니다. 제가 대학생일 때 입버릇처럼 '아, 시간 없어.' 라는 말을 달고 다닌 건, '놀 시간이 부족하다.'는 의미였지, 정말 시간이 없던 게 아니었던 것 같네요.

 

멍2

 

직장생활을 하고 나서야 비로소 시간의 소중함을 많이 느꼈습니다. 뭔가를 하고 싶어도 출근 전, 퇴근 후에만 가능하니 말이죠.

 

직장생활을 하면서 제가 좋아하는 블로그를 하려고 하다 보니, 시간적 제약을 많이 받습니다. 때론 회식이 늦게까지 있어서, 때론 회사일에 묶여 야근을 하다가 집에 돌아가서 블로그 포스팅을 신경 쓸 겨를도 없이 뻗다 시피 잠들어 버리니 말이죠.

 

그런데 사실, 블로그를 운영하는 블로거 중엔 저처럼 직장생활을 하면서 취미로 블로그를 운영하는 분들이 있습니다. 블로그 모임이나 행사장을 가면 만나 뵙곤 하는데요. 어느 한 직장인 겸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는 분은 아무리 힘들어도 하루 1일 포스팅은 꼭 하려고 한다며 꾸준히 블로그를 관리하고 회사로 출근하신다는 말씀에 '헉'했습니다. 두 마리의 토끼를 잡고 싶지만, 어쩔 수 없이 하나를 포기해야 하는 상황에 놓이곤 하는데, 그 때마다 제가 내뱉는 말은 '아, 시간이 없다'라는 말입니다.

 

블로거 모임에서 만난 그 분을 보며 '아, 시간 없다'는 말은 함부로 해선 안되겠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세상에 내가 제일 힘들고, 세상에 내가 제일 바쁠 것 같지만 실은 그렇지 않은데, 그 사실을 간과하곤 합니다. 시간은 상대적 개념이라 자신이 어떻게 시간을 활용하고 보내느냐에 달린 건데 말이죠.

 

요즘 새벽5시에 일어나 새벽6시 수영 강습을 듣습니다. 사실, 1년 전 '회사생활로 시간이 없고, 힘들다'는 이유로 꾸준히 다니고 있던 수영을 잠시 멈췄다가 재등록한 것이었는데요. 1년이 지나 재등록했음에도 불구하고 1년 전 보았던 그 수영 강습반 사람들이 그대로 있어서 깜짝 놀랬습니다.

 

"그 동안 다른 운동 했나 봐?"
"왜 이제야 왔어."
"어떻게 지냈니?"

 

그 사람들을 마주하는 순간 얼굴이 시뻘개졌습니다. 그 사람들도 똑같이 직장생활을 하고 바쁜 일과를 보내는 사람들인데...

 

그간 바쁘다는 이유로, 힘들다는 이유로 느슨하게 행동했던 제 모습이 너무 어리석어 보여서 말이죠. 나만 힘들고 바쁜 게 아닌데, 이들도 나름의 바쁘고 힘든 일상 속에서 '꾸준함'을 잃지 않고 살아가는 사람들인데… 

 

많은 사람들을 만나며 느끼는 것이 참 많습니다. 제가 놓치고 있는 부분을 그들을 통해 볼 수 있고 붙잡을 수 있으니 말이죠.

 

더 이상 '시간 없어. 나 바빠.' 라는 핑계 아닌 핑계로 느슨하게 살지 말아야 겠다는 생각을 해 봅니다... ^^

 

신고
  1. Favicon of http://lllloollll.tistory.com BlogIcon 파스텔톤 2013.04.09 08:51 신고

    공감~~~ ^^

  2. Favicon of http://boroboudier.tistory.com BlogIcon boroborobu 2013.04.09 09:05 신고

    시간없다는 말 함부러 해선 안된다는말 정말 공감이요.. 시간이란건 정말 상대적이고 주관적인것이고, 남들이 보기엔 여유로워 보여도 그게 사실은 개인이 진짜 바쁜 와중에도 남들앞에서는 바쁜걸 티내고 싶지 않아서 시간을 쪼개서 일부러 여유롭게 살려고 노력하는 는사람도 많은데... 보통 "나 시간 없어?" 이렇게 말하는것과 "나 시간많아"하는걸 겉모습으로만 보고 판단하는 편견은 없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3. Favicon of http://break-t.tistory.com BlogIcon 딸기향기 2013.04.09 09:08 신고

    정말 블로그 하시는 분들 중에 대단하신 분들 많은 것 같아요!
    다들 본업 있고 블로그를 하시는데도 어떻게 그리 퀼리티 높은 글을 매번 꾸준히 쓰시는지....

  4. Favicon of http://serbetty.tistory.com BlogIcon 세르베티 2013.04.09 09:18 신고

    깊이 반성해야겠네요.. 열심히 살아야 겠습니다. ㅎㅎ

  5. Favicon of http://shipbest.tistory.com BlogIcon @파란연필@ 2013.04.09 11:01 신고

    맞아요. 시간은 쪼개면 언제든지 낼 수 있는건데.....
    저도 블로그 열심히 하시는 분들 보면 정말 대단하다는 생각밖에 안들더라구요.

  6. Favicon of http://happymanagers.tistory.com BlogIcon 해피 매니저 2013.04.09 12:37 신고

    시간이 없다라는 말은 핑계거리 밖에 되지 않는것 같네요.
    그러면서도,, 잘되지는 않는 합니다.^^

  7. Favicon of http://oasis0924.tistory.com BlogIcon 해피선샤인 2013.04.09 13:18 신고

    공감 참 많이 됩니다.. 사람 심리가 똑같은 일을 했을 때, 시간이 많고 기회가 많을 때는
    하기 싫다가, 시간이 여의치 않고 기회가 적을 때는 그 일을 하고 싶을 때가 종종 있죠..
    제가 그래요..ㅎㅎ

  8. Favicon of http://blogvlog.tistory.com BlogIcon 푸른. 2013.04.09 15:14 신고

    공감되요...! 정말 많은 블로그 분들을 보면서 "대단하다....!!"라고 생각했거든요.
    버섯공주님도 대단하십니다...!!! 수영까지!!!!
    저도 수영 좋아해요.. ^^

  9. Favicon of http://blog.hanwhadays.com/ BlogIcon 한화데이즈 2013.04.10 09:27 신고

    무엇을 하든 꾸준함이 가장 중요한거 같네요~
    늘 시간없다고 핑계되고 있던 모습이 떠올라 부끄럽네요
    열심히 살아야겠다는 생각이..^^

  10. Favicon of http://life-lineup.tistory.com BlogIcon +요롱이+ 2013.04.11 20:23 신고

    공감되는 글 넘 잘 보고 갑니다.
    아무쪼록 평안한 밤 되시기 바랍니다.

  11. Favicon of http://aduyt.tistory.com BlogIcon 어듀이트 2013.04.13 16:44 신고

    덕분에 좋은글 잘 보고 갑니다`
    편안한 시간 보내시길 바래요~